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역 방해’ 전광훈 사택 압수수색…‘방역 사기’ 주장에 靑 “적반하장”
입력 2020.09.02 (21:47) 수정 2020.09.02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에 확진돼 입원 치료를 받던 전광훈 목사가 오늘(2일) 퇴원하자마자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방역 조치는 사기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적반하장이라며 강하게 비판했고, 경찰은 전 목사의 사택 등을 추가로 압수수색했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광훈 목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한 지 16일 만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전 목사는 퇴원하자마자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방역 조치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광훈/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 "'우한바이러스'(코로나19) 사건을 통해 전체적인 것을 우리에게 뒤집어씌워서 사기극을 펼치려고 했으나 국민 여러분들의 현명한 판단 때문에 실패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천백 명을 훌쩍 넘은 상황에서도 이런 주장을 반복하자 청와대는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반성은 차치하고 최소한 미안한 시늉이라도 하는 게 도리"라며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권력이 살아 있다는 점을 보이라고 지시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환기하고 싶다"라고 경고했습니다.

전 목사의 퇴원과 함께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오후 4시 반부터 전 목사의 사택 등 4곳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압수물 분석 결과 추가자료를 확보할 필요성이 있어 압수수색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방역 방해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라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월 광화문 집회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한 전 목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채상우
  • ‘방역 방해’ 전광훈 사택 압수수색…‘방역 사기’ 주장에 靑 “적반하장”
    • 입력 2020-09-02 21:49:42
    • 수정2020-09-02 22:12:59
    뉴스 9
[앵커]

코로나19에 확진돼 입원 치료를 받던 전광훈 목사가 오늘(2일) 퇴원하자마자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방역 조치는 사기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적반하장이라며 강하게 비판했고, 경찰은 전 목사의 사택 등을 추가로 압수수색했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광훈 목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한 지 16일 만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전 목사는 퇴원하자마자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방역 조치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광훈/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 "'우한바이러스'(코로나19) 사건을 통해 전체적인 것을 우리에게 뒤집어씌워서 사기극을 펼치려고 했으나 국민 여러분들의 현명한 판단 때문에 실패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천백 명을 훌쩍 넘은 상황에서도 이런 주장을 반복하자 청와대는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반성은 차치하고 최소한 미안한 시늉이라도 하는 게 도리"라며 "적반하장에도 정도가 있어야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권력이 살아 있다는 점을 보이라고 지시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환기하고 싶다"라고 경고했습니다.

전 목사의 퇴원과 함께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오후 4시 반부터 전 목사의 사택 등 4곳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압수물 분석 결과 추가자료를 확보할 필요성이 있어 압수수색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방역 방해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라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월 광화문 집회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한 전 목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채상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