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 하나쯤?’ 거짓말…3억 구상권 청구
입력 2020.09.02 (21:49) 수정 2020.09.02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상황에서 한 사람의 거짓말은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을 몰고 옵니다.

경남 창원에 사는 한 여성은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지만, 동선을 숨기고 발뺌하다 뒤늦게 검사를 받고 확진됐습니다.

그 사이 가족 두 명을 포함해 일곱 명이 감염됐고, 접촉자가 일파만파 늘어 학교와 공장까지 멈춰 섰죠.

한 사람의 거짓말로 인해 무려 2천 명 넘는 시민들이 진단 검사를 받아야 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창원시가 이 확진자에게 구상권 소송을 냈는데, 감염된 일곱 명의 입원치료비 1억 4000만 원, 2천 명 넘는 시민들이 받은 코로나 검사비 모두 합해 1억 2600여만 원, 여기에 방역비 등을 더해 모두 3억 원을 청구했습니다.

너무 가혹한 요구일까요?

창원시는 "무고한 시민들이 더욱 값비싼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 ‘나 하나쯤?’ 거짓말…3억 구상권 청구
    • 입력 2020-09-02 21:51:14
    • 수정2020-09-02 22:08:22
    뉴스 9
코로나19 상황에서 한 사람의 거짓말은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을 몰고 옵니다.

경남 창원에 사는 한 여성은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지만, 동선을 숨기고 발뺌하다 뒤늦게 검사를 받고 확진됐습니다.

그 사이 가족 두 명을 포함해 일곱 명이 감염됐고, 접촉자가 일파만파 늘어 학교와 공장까지 멈춰 섰죠.

한 사람의 거짓말로 인해 무려 2천 명 넘는 시민들이 진단 검사를 받아야 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창원시가 이 확진자에게 구상권 소송을 냈는데, 감염된 일곱 명의 입원치료비 1억 4000만 원, 2천 명 넘는 시민들이 받은 코로나 검사비 모두 합해 1억 2600여만 원, 여기에 방역비 등을 더해 모두 3억 원을 청구했습니다.

너무 가혹한 요구일까요?

창원시는 "무고한 시민들이 더욱 값비싼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