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서정가제’ 폐지 논란…동네서점 “생존 어려워”
입력 2020.09.07 (22:10) 수정 2020.09.07 (22:10)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팔 때 할인율을 15퍼센트로 제한한 '개정 도서정가제'는 3년 마다 유지 여부를 결정하는데요.

개정 시한이 오는 11월로 다가왔는데, 동네 서점들은 생존이 걸린 문제라며 유지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도서정가제 개정 시한을 앞두고, 지역 서점 조합원 50여 명이 도서정가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호소문을 만들었습니다.

도서정가제를 유지하자는 민관협의체 합의안에 대해 정부가 최근 공론화 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김락영/전주시 서점 조합 대표 : "저희가 지금 현재 이번 정가제 발표하기 전에 대통령님께 보내는 호소문이거든요. 우리가 살 수 있는,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는…."]

지난 2014년 개정 도서정가제가 도입되면서 대형 서점과 온라인 서점을 중심으로 한 과열 할인 경쟁이 사라졌고, 그 틈새를 동네 서점들이 파고들었습니다.

실제로 전북지역 서점은 80여 곳에서 110여 곳으로 늘었고, 630여 곳이던 지역 출판사도 두 배 가까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이지선/전주 책방 네트워크 회장 : "2014년을 기점으로 해서 전국적으로 동네 책방이 생기기 시작했고, 전주도 2015년부터 시작해서 그나마 도서정가제가 안전판이 되어줬기 때문에…."]

도서정가제가 폐지될 경우, 지역 서점과 출판 생태계는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도서정가제에 반대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지난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도서정가제 폐지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는데, 20만 명 이상이 찬성했습니다.

출판업계도 의견이 분분합니다.

[김완준/모악출판사 대표/도서정가제 반대 : "도서정가제라는 게 오히려 출판사나 독자에게는 재고 도서를 처리할 수 있는 길을 막아놓고 있는 겁니다. 이것은 도서정가제의 아주 큰 잘못된 부분이죠."]

[서영훈/신아출판사 기획실장/도서정가제 찬성 : "출판사는 사실 양질의 책을 내는 것이 목적이거든요. 도서정가제가 산소 호흡기처럼 어느 정도는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는 상황…."]

전자출판업계는 웹툰이나 웹소설 등에는 도서정가제를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기존 출판업계와 대립하고 있습니다.

온-오프라인 서점의 과열 할인 경쟁을 막기 위해 지난 2014년 도입돼 한 차례 유지가 결정됐던 개정 도서정가제.

3년이 지난 지금, 또다시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영상편집:한상근
  • ‘도서정가제’ 폐지 논란…동네서점 “생존 어려워”
    • 입력 2020-09-07 22:10:04
    • 수정2020-09-07 22:10:06
    뉴스9(전주)
[앵커]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팔 때 할인율을 15퍼센트로 제한한 '개정 도서정가제'는 3년 마다 유지 여부를 결정하는데요.

개정 시한이 오는 11월로 다가왔는데, 동네 서점들은 생존이 걸린 문제라며 유지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도서정가제 개정 시한을 앞두고, 지역 서점 조합원 50여 명이 도서정가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호소문을 만들었습니다.

도서정가제를 유지하자는 민관협의체 합의안에 대해 정부가 최근 공론화 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김락영/전주시 서점 조합 대표 : "저희가 지금 현재 이번 정가제 발표하기 전에 대통령님께 보내는 호소문이거든요. 우리가 살 수 있는,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는…."]

지난 2014년 개정 도서정가제가 도입되면서 대형 서점과 온라인 서점을 중심으로 한 과열 할인 경쟁이 사라졌고, 그 틈새를 동네 서점들이 파고들었습니다.

실제로 전북지역 서점은 80여 곳에서 110여 곳으로 늘었고, 630여 곳이던 지역 출판사도 두 배 가까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이지선/전주 책방 네트워크 회장 : "2014년을 기점으로 해서 전국적으로 동네 책방이 생기기 시작했고, 전주도 2015년부터 시작해서 그나마 도서정가제가 안전판이 되어줬기 때문에…."]

도서정가제가 폐지될 경우, 지역 서점과 출판 생태계는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도서정가제에 반대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지난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도서정가제 폐지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는데, 20만 명 이상이 찬성했습니다.

출판업계도 의견이 분분합니다.

[김완준/모악출판사 대표/도서정가제 반대 : "도서정가제라는 게 오히려 출판사나 독자에게는 재고 도서를 처리할 수 있는 길을 막아놓고 있는 겁니다. 이것은 도서정가제의 아주 큰 잘못된 부분이죠."]

[서영훈/신아출판사 기획실장/도서정가제 찬성 : "출판사는 사실 양질의 책을 내는 것이 목적이거든요. 도서정가제가 산소 호흡기처럼 어느 정도는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는 상황…."]

전자출판업계는 웹툰이나 웹소설 등에는 도서정가제를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기존 출판업계와 대립하고 있습니다.

온-오프라인 서점의 과열 할인 경쟁을 막기 위해 지난 2014년 도입돼 한 차례 유지가 결정됐던 개정 도서정가제.

3년이 지난 지금, 또다시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영상편집:한상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