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입생 유치 위한 대학 홍보 경쟁 시작
입력 2003.10.21 (06: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신입생 유치 위한 대학 홍보 경쟁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본격적인 입시철이 다가오면서 신입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대학들의 홍보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재학생들이 고등학교를 방문해 직접 홍보하거나 연예인 재학생 사진이 담겨 있는 입시요강까지 나왔습니다.
정인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학교 홍보도우미들이 서울의 한 고등학교 3학년 교실을 찾았습니다.
이들은 학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선심성 공약 등 갖가지 전략을 구사합니다.
⊙이지윤(중앙대 홍보 도우미): 그때 오시면 저 아시는 분, 이쪽 언니들, 오빠들 아시는 분은 밥 사주세요, 그러면 밥도 사주고, 놀아주세요 그러면 놀아주고 그러니까...
⊙기자: 연예인 재학생 사진이 담겨 있는 입시요강까지 나왔습니다.
⊙유정민(중대부속고 3학년): 지금 힘든 시기니까 가신 분들이 얘기해 주면 와닿고 도움이 되죠.
⊙기자: 숙명여대의 경우 재학생 홍보대사를 100여 명이나 선발해 우수 신입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고등학교 방문은 물론 교내 초청 행사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조정은(숙명여대 홍보대사): 부모님이나 선생님들한테 물어보기 어려운 부분을 우리가 경험했던 언니라는 생각 때문에 더 친하게 물어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 대학생 홍보도우미들은 학교 홍보용 신문광고나 비디오 모델로도 활약하기 때문에 학내에서 인기가 대단합니다.
⊙오경림(서울여대 홍보 도우미):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홍보를 하고 같이 생활하면서 학생들이 언니, 언니 덕분에 정말 이 학교 꼭 원서 낼게요 하는 말을 해 줬어요.
그런데 그때 뭉클하면서 눈물이 나왔어요, 정말.
⊙기자: 재학생 홍보도우미는 대학의 새로운 홍보전략의 핵으로 자리잡아가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인성입니다.
  • 신입생 유치 위한 대학 홍보 경쟁 시작
    • 입력 2003.10.21 (06:00)
    뉴스광장
⊙앵커: 본격적인 입시철이 다가오면서 신입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대학들의 홍보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재학생들이 고등학교를 방문해 직접 홍보하거나 연예인 재학생 사진이 담겨 있는 입시요강까지 나왔습니다.
정인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학교 홍보도우미들이 서울의 한 고등학교 3학년 교실을 찾았습니다.
이들은 학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선심성 공약 등 갖가지 전략을 구사합니다.
⊙이지윤(중앙대 홍보 도우미): 그때 오시면 저 아시는 분, 이쪽 언니들, 오빠들 아시는 분은 밥 사주세요, 그러면 밥도 사주고, 놀아주세요 그러면 놀아주고 그러니까...
⊙기자: 연예인 재학생 사진이 담겨 있는 입시요강까지 나왔습니다.
⊙유정민(중대부속고 3학년): 지금 힘든 시기니까 가신 분들이 얘기해 주면 와닿고 도움이 되죠.
⊙기자: 숙명여대의 경우 재학생 홍보대사를 100여 명이나 선발해 우수 신입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고등학교 방문은 물론 교내 초청 행사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조정은(숙명여대 홍보대사): 부모님이나 선생님들한테 물어보기 어려운 부분을 우리가 경험했던 언니라는 생각 때문에 더 친하게 물어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 대학생 홍보도우미들은 학교 홍보용 신문광고나 비디오 모델로도 활약하기 때문에 학내에서 인기가 대단합니다.
⊙오경림(서울여대 홍보 도우미):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홍보를 하고 같이 생활하면서 학생들이 언니, 언니 덕분에 정말 이 학교 꼭 원서 낼게요 하는 말을 해 줬어요.
그런데 그때 뭉클하면서 눈물이 나왔어요, 정말.
⊙기자: 재학생 홍보도우미는 대학의 새로운 홍보전략의 핵으로 자리잡아가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인성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