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C 입사시험 ‘2차 가해’ 비판 커지자 “깊이 사과, 논술 재시험”
입력 2020.09.14 (17:24) 수정 2020.09.14 (18:17) 사회
MBC가 입사 시험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를 "'피해자'로 칭할지, '피해호소인'으로 칭할지" 묻는 문제를 제출한 것에 대한 비판이 커지자 MBC가 논술 시험에 한해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습니다.

MBC는 오늘(14일) "어제(13)일 취재기자와 영상기자 직군을 대상으로 한 논술 문제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었다"며 "출제 취지는 논리적 사고와 전개 능력을 평가하는 것이었고, 어떤 호칭을 사용하는지 여부는 평가 사안이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며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MBC는 후속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논술시험에 응시한 취재기자와 영상기자에 한 해 새로 논술 문제를 출제해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MBC는 앞서 어제(13일) 치러진 입사 시험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당사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해야 하는가(제3의 호칭이 있다면 논리적 근거와 함께 제시해도 무방함)"란 문제를 출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오늘(14일) 오전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굉장히 유감스럽다, 피해자는 이 상황에 대해 '참 잔인하다'고 표현했다"고 전하고, "피해자에 대해서 피해 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분들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고 용어가 정리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사에서 다시 논쟁화를 한 것이고, 1,800명의 응시자들이 일정한 시간 동안 피해자를 도마 위에 올려놓고 이 사람을 뭐라고 부를지 본인들이 결정하는 상황을 만들어버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언론노조 MBC본부도 "이미 회사 내부에서도 용어 사용에 대한 입장을 정리한 상황에서 마치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처럼 문제를 출제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피해자의 입장이나 사안의 심각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다고 생각돼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MBC 입사시험 ‘2차 가해’ 비판 커지자 “깊이 사과, 논술 재시험”
    • 입력 2020-09-14 17:24:00
    • 수정2020-09-14 18:17:18
    사회
MBC가 입사 시험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를 "'피해자'로 칭할지, '피해호소인'으로 칭할지" 묻는 문제를 제출한 것에 대한 비판이 커지자 MBC가 논술 시험에 한해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습니다.

MBC는 오늘(14일) "어제(13)일 취재기자와 영상기자 직군을 대상으로 한 논술 문제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었다"며 "출제 취지는 논리적 사고와 전개 능력을 평가하는 것이었고, 어떤 호칭을 사용하는지 여부는 평가 사안이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며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MBC는 후속조치로 "이번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논술시험에 응시한 취재기자와 영상기자에 한 해 새로 논술 문제를 출제해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MBC는 앞서 어제(13일) 치러진 입사 시험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당사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해야 하는가(제3의 호칭이 있다면 논리적 근거와 함께 제시해도 무방함)"란 문제를 출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오늘(14일) 오전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굉장히 유감스럽다, 피해자는 이 상황에 대해 '참 잔인하다'고 표현했다"고 전하고, "피해자에 대해서 피해 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분들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고 용어가 정리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사에서 다시 논쟁화를 한 것이고, 1,800명의 응시자들이 일정한 시간 동안 피해자를 도마 위에 올려놓고 이 사람을 뭐라고 부를지 본인들이 결정하는 상황을 만들어버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언론노조 MBC본부도 "이미 회사 내부에서도 용어 사용에 대한 입장을 정리한 상황에서 마치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처럼 문제를 출제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피해자의 입장이나 사안의 심각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다고 생각돼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