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아파트 신축 공사장서 쓰러진 60대 근로자, 병원서 치료 중 숨져
입력 2020.09.16 (11:05) 수정 2020.09.16 (11:25) 사회
인천의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일하던 60대 남성이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어제 오후 1시 50분쯤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63살 A 씨가 쓰러졌습니다.

A 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A 씨는 컨테이너 형태의 저수조 내부에서 물을 채우기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씨 시신의 부검을 의뢰하고 공사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인천 아파트 신축 공사장서 쓰러진 60대 근로자, 병원서 치료 중 숨져
    • 입력 2020-09-16 11:05:25
    • 수정2020-09-16 11:25:28
    사회
인천의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일하던 60대 남성이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어제 오후 1시 50분쯤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63살 A 씨가 쓰러졌습니다.

A 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A 씨는 컨테이너 형태의 저수조 내부에서 물을 채우기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씨 시신의 부검을 의뢰하고 공사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