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대 2명 살인’ 60대 피의자, 범행 직전 경찰에 체포됐다 풀려나
입력 2020.09.21 (09:58) 수정 2020.09.21 (10:10) 사회
`70대 이웃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60대 남성이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에 살인 협박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났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어제(9/20) 살인 혐의로 69살 A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A 씨는 어제(9/20) 새벽에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 76살 B 씨의 아파트에서 B 씨와 73살 C 씨 등 2명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A 씨는 지난 19일 저녁에 B 씨의 집에서 이웃 주민 대여섯 명과 함께 `화투`를 하던 중 시비가 붙자 3차례에 걸쳐 경찰에 도박신고를 했습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지구대는 현장에서 화투나 현금 등 도박의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가 아파트를 떠나기 직전 A씨가 “자신이 흉기를 들고 있다”며 재차 경찰에 신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지구대원들은 다시 현장에 출동했고 A 씨 곁에 흉기가 있는 것을 확인함에 따라 A 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해 분당경찰서로 인계했습니다.

사건을 맡은 분당경찰서는 그러나, A 씨가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증거가 확보된 데다 A 씨가 고령이고 주거가 일정한 점 등을 고려해 구속 사유가 없다고 판단, 오는 22일 다시 출석할 것을 명령하고 석방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20일) 오전 7시 50분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아파트에서 이 집에 사는 B 씨와 이웃 주민 C 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으며 경찰은 한 시간여 만에 A 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경찰서에서 풀려나 집으로 돌아온 뒤 10여 분만에 B 씨의 집으로 향한 모습을 아파트 내부 CCTV를 통해 확보했으며 범행 당시 A씨가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현재 범행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70대 2명 살인’ 60대 피의자, 범행 직전 경찰에 체포됐다 풀려나
    • 입력 2020-09-21 09:58:48
    • 수정2020-09-21 10:10:13
    사회
`70대 이웃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60대 남성이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에 살인 협박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났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어제(9/20) 살인 혐의로 69살 A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A 씨는 어제(9/20) 새벽에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 76살 B 씨의 아파트에서 B 씨와 73살 C 씨 등 2명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A 씨는 지난 19일 저녁에 B 씨의 집에서 이웃 주민 대여섯 명과 함께 `화투`를 하던 중 시비가 붙자 3차례에 걸쳐 경찰에 도박신고를 했습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지구대는 현장에서 화투나 현금 등 도박의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가 아파트를 떠나기 직전 A씨가 “자신이 흉기를 들고 있다”며 재차 경찰에 신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지구대원들은 다시 현장에 출동했고 A 씨 곁에 흉기가 있는 것을 확인함에 따라 A 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해 분당경찰서로 인계했습니다.

사건을 맡은 분당경찰서는 그러나, A 씨가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증거가 확보된 데다 A 씨가 고령이고 주거가 일정한 점 등을 고려해 구속 사유가 없다고 판단, 오는 22일 다시 출석할 것을 명령하고 석방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20일) 오전 7시 50분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아파트에서 이 집에 사는 B 씨와 이웃 주민 C 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으며 경찰은 한 시간여 만에 A 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경찰서에서 풀려나 집으로 돌아온 뒤 10여 분만에 B 씨의 집으로 향한 모습을 아파트 내부 CCTV를 통해 확보했으며 범행 당시 A씨가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현재 범행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