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치킨 업체 페리카나, 150억 원에 미스터피자 인수하기로
입력 2020.09.26 (10:35) 수정 2020.09.26 (10:49) 경제
치킨 업체인 페리카나가 미스터피자를 인수합니다.

미스터피자 운용사인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과 아들 정민순씨 등이 사모펀드인 '얼머스-TRI 리스트럭처링 투자조합 1호'와 경영권을 넘기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어제(25일) 공시했습니다.

이 사모펀드는 최대 출자자가 (주)페리카나와 (주)신정으로, 출자 지분율이 69.3%에 달합니다.

사모펀드는 MP그룹이 두 차례 제3자배정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발행 예정 주식은 3천만 주 이상이며 인수 가격은 150억 원입니다.

코스닥 상장사인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2017년 7월 구속기소 되면서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되며 거래가 정지된 상태입니다.

MP그룹은 공시에서 "향후 개최될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심의 결과 상장 유지 결정이 있을 경우에 한해 유효한 계약"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페리카나 홈페이지 캡처]
  • 치킨 업체 페리카나, 150억 원에 미스터피자 인수하기로
    • 입력 2020-09-26 10:35:50
    • 수정2020-09-26 10:49:05
    경제
치킨 업체인 페리카나가 미스터피자를 인수합니다.

미스터피자 운용사인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과 아들 정민순씨 등이 사모펀드인 '얼머스-TRI 리스트럭처링 투자조합 1호'와 경영권을 넘기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어제(25일) 공시했습니다.

이 사모펀드는 최대 출자자가 (주)페리카나와 (주)신정으로, 출자 지분율이 69.3%에 달합니다.

사모펀드는 MP그룹이 두 차례 제3자배정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발행 예정 주식은 3천만 주 이상이며 인수 가격은 150억 원입니다.

코스닥 상장사인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2017년 7월 구속기소 되면서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되며 거래가 정지된 상태입니다.

MP그룹은 공시에서 "향후 개최될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심의 결과 상장 유지 결정이 있을 경우에 한해 유효한 계약"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페리카나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