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당정에서 불 붙인 BTS 병역 특례…공론화될까?
입력 2020.10.07 (21:0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논란의 시작은 민주당 최고위원 회의였습니다.

[노웅래 : "이제 우리는 BTS의 병역특례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합니다. 신성한 국방의 의무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주어진 사명이지만 모두가 반드시 총을 들어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빌보드 차트 1위로 1조7천억 원의 파급 효과를 가져왔다며, 대중예술 분야도 병역특례 적용 대상에 당연히 포함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 제안은 '공정성'에 관한 논란으로 이어졌고, 급기야 여당 대표가 나서 함구령을 내렸습니다.

[이낙연 : "국민께서 보시기에 편치 못하시고 BTS 본인들도 원하는 일이 아니니 이제는 서로 말을 아끼셨으면 합니다."]

지난달 국회에 발의된 병역법 개정안은 징집이나 소집을 연기할 수 있는 대상에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도 추가돼 있습니다.

예술과 체육 분야에 국한됐던 병역특례 적용대상을 BTS와 같은 대중가수까지 확대하자는 취지입니다.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의가 나오자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긍정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박양우 : "대중문화예술인의 병역 특례 문제는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요. 다만 그것은 문체부만이 아니고 국방부나 병무청 등 관계기관들하고도, 또 국민의 정서도 고려해야 하는데..."]

정작 당사자인 BTS는 이미 병역의 의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공언한 상황.

팬클럽 '아미'도 정치권이 논란을 키운다며 거부감을 드러냈습니다.

[진/지난 2월 : "병역은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을 하고 있고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지 응할 예정입니다."]

이 때문에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특례 기준부터 정비해야 공정성 논란이 더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김대범/그래픽:김현석
  • [자막뉴스] 당정에서 불 붙인 BTS 병역 특례…공론화될까?
    • 입력 2020-10-07 21:03:57
    자막뉴스
논란의 시작은 민주당 최고위원 회의였습니다.

[노웅래 : "이제 우리는 BTS의 병역특례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합니다. 신성한 국방의 의무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주어진 사명이지만 모두가 반드시 총을 들어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빌보드 차트 1위로 1조7천억 원의 파급 효과를 가져왔다며, 대중예술 분야도 병역특례 적용 대상에 당연히 포함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 제안은 '공정성'에 관한 논란으로 이어졌고, 급기야 여당 대표가 나서 함구령을 내렸습니다.

[이낙연 : "국민께서 보시기에 편치 못하시고 BTS 본인들도 원하는 일이 아니니 이제는 서로 말을 아끼셨으면 합니다."]

지난달 국회에 발의된 병역법 개정안은 징집이나 소집을 연기할 수 있는 대상에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도 추가돼 있습니다.

예술과 체육 분야에 국한됐던 병역특례 적용대상을 BTS와 같은 대중가수까지 확대하자는 취지입니다.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의가 나오자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긍정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박양우 : "대중문화예술인의 병역 특례 문제는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요. 다만 그것은 문체부만이 아니고 국방부나 병무청 등 관계기관들하고도, 또 국민의 정서도 고려해야 하는데..."]

정작 당사자인 BTS는 이미 병역의 의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공언한 상황.

팬클럽 '아미'도 정치권이 논란을 키운다며 거부감을 드러냈습니다.

[진/지난 2월 : "병역은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을 하고 있고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지 응할 예정입니다."]

이 때문에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특례 기준부터 정비해야 공정성 논란이 더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김대범/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