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당서 큰 소리로 ‘야동’ 보고 소란피운 60대 징역형
입력 2020.10.24 (23:13) 수정 2020.10.24 (23:24)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식당과 유흥주점에서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혐의로 기소된 62살 A씨에게 징역 3년과 벌금 6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1월 남구의 한 식당에서 휴대전화 음향을 크게 튼 채로 음란 동영상을 보다가 종업원이 소리를 줄여 달라고 요청하자 이에 격분해 욕을 하고 소란을 피우는 등 식당 영업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식당서 큰 소리로 ‘야동’ 보고 소란피운 60대 징역형
    • 입력 2020-10-24 23:13:22
    • 수정2020-10-24 23:24:32
    뉴스9(울산)
울산지방법원은 식당과 유흥주점에서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혐의로 기소된 62살 A씨에게 징역 3년과 벌금 6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 1월 남구의 한 식당에서 휴대전화 음향을 크게 튼 채로 음란 동영상을 보다가 종업원이 소리를 줄여 달라고 요청하자 이에 격분해 욕을 하고 소란을 피우는 등 식당 영업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