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주시, LH 역세권 개발 거부…“대안 제시 해야”
입력 2020.11.17 (21:42) 수정 2020.11.17 (21:5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주시가 역세권과 가련산 개발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해 사업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주시는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전주역세권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에 대해 LH가 짓겠다는 7천여 가구 아파트 중 임대 아파트는 20 퍼센트로 안 된다며, 지구 지정 이후 국토부의 후속 조치가 없는데도 LH가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윤근 시의원은 임대 아파트가 적어 사업에 반대한다면 대안도 제시해야 한다며 신중한 결정을 주문했습니다.
  • 전주시, LH 역세권 개발 거부…“대안 제시 해야”
    • 입력 2020-11-17 21:42:23
    • 수정2020-11-17 21:51:18
    뉴스9(전주)
전주시가 역세권과 가련산 개발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해 사업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주시는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전주역세권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업'에 대해 LH가 짓겠다는 7천여 가구 아파트 중 임대 아파트는 20 퍼센트로 안 된다며, 지구 지정 이후 국토부의 후속 조치가 없는데도 LH가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윤근 시의원은 임대 아파트가 적어 사업에 반대한다면 대안도 제시해야 한다며 신중한 결정을 주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