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성 담보 없는 한빛원전 3호기 가동 중단해야”
입력 2020.11.19 (21:40) 수정 2020.11.19 (21:59)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라북도의회와 탈핵에너지 전북연대, 전북녹색연합은 오늘(19) 전남 영광 한빛원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빛원전 3호기 가동을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도의회 한빛원전 특위는 최후 방호벽인 격납건물의 균열은 원전 안전에 매우 위협적인 요인인데도, 안전 문제를 해소하지 않고 다시 가동에 들어가 위험 부담은 고스란히 인근 주민들의 몫이 됐다며, 운행을 즉각 멈추고, 전수조사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도의회는 또, 한빛원전 안전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지자체와 인근 주민에게 공개한 뒤 운행 여부를 결정하고, 도민 안전을 위한 방재 예산을 지원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성경찬/전북도의회 한빛원전 특위 위원장 :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격납건물의 전체적인 전수조사 없이 누유 부분에 대한 점검만을 실시하고, 공극에 대한 보수를 완료한 것만으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밝힌 점은 원전 운영에 있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할 규제기관의 책무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위입니다.”]
  • “안전성 담보 없는 한빛원전 3호기 가동 중단해야”
    • 입력 2020-11-19 21:40:43
    • 수정2020-11-19 21:59:50
    뉴스9(전주)
전라북도의회와 탈핵에너지 전북연대, 전북녹색연합은 오늘(19) 전남 영광 한빛원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빛원전 3호기 가동을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도의회 한빛원전 특위는 최후 방호벽인 격납건물의 균열은 원전 안전에 매우 위협적인 요인인데도, 안전 문제를 해소하지 않고 다시 가동에 들어가 위험 부담은 고스란히 인근 주민들의 몫이 됐다며, 운행을 즉각 멈추고, 전수조사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도의회는 또, 한빛원전 안전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지자체와 인근 주민에게 공개한 뒤 운행 여부를 결정하고, 도민 안전을 위한 방재 예산을 지원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성경찬/전북도의회 한빛원전 특위 위원장 :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격납건물의 전체적인 전수조사 없이 누유 부분에 대한 점검만을 실시하고, 공극에 대한 보수를 완료한 것만으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밝힌 점은 원전 운영에 있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할 규제기관의 책무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