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 외교장관 회담…왕이 “한중 관계, 코로나 시련 견뎌내 더 활력”
입력 2020.11.26 (01:01) 수정 2020.11.26 (11:26) 정치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방한 공식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왕이 부장은 오늘(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찾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습니다.

다만 왕이 부장이 20분 가량 늦으면서, 회담은 예정됐던 오전 10시보다 25분 늦게 시작됐습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코로나 19 상황에도 지난 8월 양제츠 정치국원에 이어 왕이 부장이 방한한 것은 한국과 중국 간에 긴밀한 협력이 이뤄짐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히고, "코로나 19 대응과 경제 회복, 역내 평화·안전 유지 등 여러 국제적 현안에 대해 양국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왕이 부장은 "양국 관계는 코로나 19 시련을 견뎌내서 강인성을, 더 활력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한·중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서 조율과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함께 노력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통합 촉진하며,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를 보완하기 위해 각자의 기여를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강 장관과 양국 간의 각 분야 교류와 협력에 대해서 정리하고, 지역 및 국제문제에 대해서 전략적 소통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밝히고, 회담이 훌륭한 성과를 거두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중 외교장관이 한 자리에서 만나는 건 약 9개월 만으로, 왕이 부장의 방한은 코로나 19 발발 이후 약 1년만입니다.

왕이 부장은 강 장관과 오찬 회동 이후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합니다.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에도 공식 방한한 왕 부장을 접견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중 외교장관 회담…왕이 “한중 관계, 코로나 시련 견뎌내 더 활력”
    • 입력 2020-11-26 01:01:19
    • 수정2020-11-26 11:26:58
    정치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방한 공식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왕이 부장은 오늘(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찾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습니다.

다만 왕이 부장이 20분 가량 늦으면서, 회담은 예정됐던 오전 10시보다 25분 늦게 시작됐습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코로나 19 상황에도 지난 8월 양제츠 정치국원에 이어 왕이 부장이 방한한 것은 한국과 중국 간에 긴밀한 협력이 이뤄짐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히고, "코로나 19 대응과 경제 회복, 역내 평화·안전 유지 등 여러 국제적 현안에 대해 양국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왕이 부장은 "양국 관계는 코로나 19 시련을 견뎌내서 강인성을, 더 활력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한·중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서 조율과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함께 노력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통합 촉진하며,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를 보완하기 위해 각자의 기여를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강 장관과 양국 간의 각 분야 교류와 협력에 대해서 정리하고, 지역 및 국제문제에 대해서 전략적 소통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밝히고, 회담이 훌륭한 성과를 거두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중 외교장관이 한 자리에서 만나는 건 약 9개월 만으로, 왕이 부장의 방한은 코로나 19 발발 이후 약 1년만입니다.

왕이 부장은 강 장관과 오찬 회동 이후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합니다.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에도 공식 방한한 왕 부장을 접견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