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미국 대선
바이든, 미 대선 역사상 최초로 8천만표 이상 득표 신기록
입력 2020.11.26 (03:04) 수정 2020.11.26 (03:34)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미 대선 역사상 8천만 표 이상을 얻은 최초의 대선 후보가 됐다고 CNN 방송이 현지시간으로 25일 보도했습니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현재 8천 2만 6천 표 이상을 확보했으며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천 389만 표 이상을 얻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국적으로 투표가 계속 집계되고 있기 때문에 바이든 당선인의 기록적인 득표 수치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또한 패자이지만 미 역사상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었습니다. 두 후보의 표 차이는 지난 20일 600만 표를 넘어섰다고 CNN은 덧붙였습니다.

기존 대선 득표 최고 기록은 2008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얻은 6천 950만 표였습니다. 역대 최다 득표로 패배한 대선 후보는 2016년 6천 590만 표를 얻은 힐러리 클린턴이었습니다.

미 언론은 자체 분석을 토대로 바이든 당선인이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트럼프 대통령(232명)을 제치고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270명)을 넘겼다고 보도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바이든, 미 대선 역사상 최초로 8천만표 이상 득표 신기록
    • 입력 2020-11-26 03:04:32
    • 수정2020-11-26 03:34:40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미 대선 역사상 8천만 표 이상을 얻은 최초의 대선 후보가 됐다고 CNN 방송이 현지시간으로 25일 보도했습니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현재 8천 2만 6천 표 이상을 확보했으며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천 389만 표 이상을 얻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국적으로 투표가 계속 집계되고 있기 때문에 바이든 당선인의 기록적인 득표 수치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또한 패자이지만 미 역사상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었습니다. 두 후보의 표 차이는 지난 20일 600만 표를 넘어섰다고 CNN은 덧붙였습니다.

기존 대선 득표 최고 기록은 2008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얻은 6천 950만 표였습니다. 역대 최다 득표로 패배한 대선 후보는 2016년 6천 590만 표를 얻은 힐러리 클린턴이었습니다.

미 언론은 자체 분석을 토대로 바이든 당선인이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트럼프 대통령(232명)을 제치고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270명)을 넘겼다고 보도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