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미국 대선
이인영 “바이든 정부, 트럼프 때보다 협상여건 좋을 수도”
입력 2020.12.04 (17:21) 수정 2020.12.04 (18:34)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 전임 트럼프 행정부 때보다 북핵협상 추진 여건이 좋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오늘(4일) 오후 한국국제정치학회의 연례학술대회 기조연설에서 “바이든 정부의 출범이 트럼프 정부 때보다 결코 못 하지 않게, 혹은 더 낫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좋은 여건과 환경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이든 당선인이 후보 시절 “북한이 핵능력을 축소하면 북미 정상회담에 응할 수 있다”고 밝힌 점, 북한이 비핵화 이후 미래 비전을 인식할 수 있도록 대북 제재의 완급을 조절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점 등을 근거로 제시하며 “큰 틀에서 우리 정부의 ‘포괄적 합의와 단계적 이행’이라는 북핵 해법 구상과도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인영 장관은 북한이 내년 1월 제8차 당대회에서 총노선을 발표하고 새로 출범하는 미국의 차기 행정부가 대북 정책을 정비한 이후에는 “한반도 정세가 한층 가속화된 변화의 국면으로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지금까지의 작은 접근을 넘어서 점차 큰 접근으로 전환하기 위한 모든 준비와 여건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인영 “바이든 정부, 트럼프 때보다 협상여건 좋을 수도”
    • 입력 2020-12-04 17:21:50
    • 수정2020-12-04 18:34:28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 전임 트럼프 행정부 때보다 북핵협상 추진 여건이 좋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오늘(4일) 오후 한국국제정치학회의 연례학술대회 기조연설에서 “바이든 정부의 출범이 트럼프 정부 때보다 결코 못 하지 않게, 혹은 더 낫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좋은 여건과 환경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이든 당선인이 후보 시절 “북한이 핵능력을 축소하면 북미 정상회담에 응할 수 있다”고 밝힌 점, 북한이 비핵화 이후 미래 비전을 인식할 수 있도록 대북 제재의 완급을 조절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점 등을 근거로 제시하며 “큰 틀에서 우리 정부의 ‘포괄적 합의와 단계적 이행’이라는 북핵 해법 구상과도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인영 장관은 북한이 내년 1월 제8차 당대회에서 총노선을 발표하고 새로 출범하는 미국의 차기 행정부가 대북 정책을 정비한 이후에는 “한반도 정세가 한층 가속화된 변화의 국면으로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지금까지의 작은 접근을 넘어서 점차 큰 접근으로 전환하기 위한 모든 준비와 여건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