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국내에서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사례 첫 확인”
입력 2021.01.24 (16:04) 수정 2021.01.24 (16:31) 사회
반려동물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과 일상을 함께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국민께 걱정을 드릴 수 있는 만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후 일본과 홍콩, 브라질 등에서 주인을 통한 개와 고양이의 감염사례가 보고됐으나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이 같은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정 총리 “국내에서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사례 첫 확인”
    • 입력 2021-01-24 16:04:26
    • 수정2021-01-24 16:31:08
    사회
반려동물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반려동물과 일상을 함께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국민께 걱정을 드릴 수 있는 만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후 일본과 홍콩, 브라질 등에서 주인을 통한 개와 고양이의 감염사례가 보고됐으나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이 같은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