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유아·초등 저학년 등교 확대”…기초학력 보장·과밀해소 위해 교사 2천 명 확충
입력 2021.01.26 (21:30) 수정 2021.01.26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때문에 지난해에는 학생들이 학교에 가지 못 한 날이 많았는데요,

교육부가 올해는 탄력적인 학사운영으로 등교수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학업지도와 돌봄 모두 필요한 유아와 초등학교 저학년 등이 우선 대상입니다.

김혜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시차제 등교를 통해 전교생이 등교수업을 했던 서울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밀집도 2/3 기준에 맞춰 학년별로 등교 시간대를 나눠 짧은 시간이라도 학교에 오게 했습니다.

[최훤나래/서울 영신초 교사 : "모두의 만족도가 굉장히 높았습니다. 아이들을 교실에서 못 보다가 실제로 교실에서 매일 보면서 수업을 하다 보니까 선생님들도 '아, 이게 교실이지, 이게 학교지'라는…."]

실제로 지난해 1학기 서울 초등학교의 평균 등교일수는 11.6일에 불과했습니다.

돌봄 공백과 학력 격차 우려가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임수현/한양대 교육학과 교수 : "원격수업으로 인해서 학생들의 학습 시간이 감소했다는 점, 기초학력, 초등학교 학부모의 경우 사회성과 관련한 많은 우려를 보인…."]

올해부터는 탄력적 학사운영 등을 통해 등교수업이 대폭 확대됩니다.

유아, 초등학교 저학년, 특수학교와 학급이 우선 대상입니다.

학력 격차 등 학업적 측면은 물론 학교의 돌봄 기능까지도 고려한 겁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학생의 발달 단계상 대면 수업의 효과가 높고 전문가의 지원이 더욱 필요한 유아나 초등 저학년,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의 학생들은 우선 등교를 하도록 교육청과 긴밀히 협의하며 추진하겠습니다."]

등교 확대를 위해선 과밀학급 해소가 선결 과제입니다.

초등학교 저학년 가운데 학생 수가 30명이 넘는 학급 2천2백여 곳엔 기간제 교사 2천 명이 새로 배치됩니다.

교육부는 등교수업을 위해 방역 물품을 비축하고 대응 상황반을 가동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할 방침입니다.

3월 개학은 연기 없이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해 예정대로 진행됩니다.

다만 전면 등교 시기는 지역감염 위험이나 백신 접종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입니다.

교육부는 구체적인 등교수업 원칙을 방역 당국과 협의한 뒤 오는 28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촬영기자:김종우/영상편집:김은주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유아·초등 저학년 등교 확대”…기초학력 보장·과밀해소 위해 교사 2천 명 확충
    • 입력 2021-01-26 21:30:59
    • 수정2021-01-26 21:44:57
    뉴스 9
[앵커]

코로나 때문에 지난해에는 학생들이 학교에 가지 못 한 날이 많았는데요,

교육부가 올해는 탄력적인 학사운영으로 등교수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학업지도와 돌봄 모두 필요한 유아와 초등학교 저학년 등이 우선 대상입니다.

김혜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시차제 등교를 통해 전교생이 등교수업을 했던 서울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밀집도 2/3 기준에 맞춰 학년별로 등교 시간대를 나눠 짧은 시간이라도 학교에 오게 했습니다.

[최훤나래/서울 영신초 교사 : "모두의 만족도가 굉장히 높았습니다. 아이들을 교실에서 못 보다가 실제로 교실에서 매일 보면서 수업을 하다 보니까 선생님들도 '아, 이게 교실이지, 이게 학교지'라는…."]

실제로 지난해 1학기 서울 초등학교의 평균 등교일수는 11.6일에 불과했습니다.

돌봄 공백과 학력 격차 우려가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임수현/한양대 교육학과 교수 : "원격수업으로 인해서 학생들의 학습 시간이 감소했다는 점, 기초학력, 초등학교 학부모의 경우 사회성과 관련한 많은 우려를 보인…."]

올해부터는 탄력적 학사운영 등을 통해 등교수업이 대폭 확대됩니다.

유아, 초등학교 저학년, 특수학교와 학급이 우선 대상입니다.

학력 격차 등 학업적 측면은 물론 학교의 돌봄 기능까지도 고려한 겁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학생의 발달 단계상 대면 수업의 효과가 높고 전문가의 지원이 더욱 필요한 유아나 초등 저학년,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의 학생들은 우선 등교를 하도록 교육청과 긴밀히 협의하며 추진하겠습니다."]

등교 확대를 위해선 과밀학급 해소가 선결 과제입니다.

초등학교 저학년 가운데 학생 수가 30명이 넘는 학급 2천2백여 곳엔 기간제 교사 2천 명이 새로 배치됩니다.

교육부는 등교수업을 위해 방역 물품을 비축하고 대응 상황반을 가동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할 방침입니다.

3월 개학은 연기 없이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해 예정대로 진행됩니다.

다만 전면 등교 시기는 지역감염 위험이나 백신 접종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입니다.

교육부는 구체적인 등교수업 원칙을 방역 당국과 협의한 뒤 오는 28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촬영기자:김종우/영상편집:김은주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