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흑우 기획]① 가축사양표준 없는 흑우…농가 어려움은 계속
입력 2021.03.01 (21:46) 수정 2021.03.01 (22:01)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신축년, 소의 해를 맞아 천연기념물 제주흑우를 조사해보니, 개체 수가 점차 줄어들며 위기를 맞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흑우의 위기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검은 털을 가진 흑우와 누런 털의 일반 한우는 사육 방법에서 큰 차이가 나지만, 가축사양표준이 따로 없어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흑우 100여 마리를 기르는 농가, 장대선 씨.

흑우 사육 10년째지만 아직도 쉽지 않습니다.

흑우의 크는 속도, 먹는 양, 소화 능력 등이 한우와 크게 차이가 나 처음 도전했을 땐 2년 만에 사업을 접는 등 고초를 겪었습니다.

[장대선/흑우 농가 : "70%는 달라요. 흑우를 안 하던 분이 시작한다는 건 되게 힘들지. 우리 처음 할 때는 한우나 흑우나 똑같을 걸로 알고 수입 개방해 놓고 준비를 했는데, 결국은 흑우 농가가 힘들었지."]

이런 농가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립축산과학원은 5년마다 '한우 가축사양표준'을 발행합니다.

한우에게 필요한 하루 영양소와 시기별 주의해야 할 질병 등 정밀한 사육 방법이 기록돼 있습니다.

하지만 가축사양표준엔 황우만 있을 뿐, 검은 털 흑우 관련 내용은 따로 없습니다.

농가가 알아서 사육 방법을 터득해야 하는 겁니다.

이러다 보니 도내 흑우 농가 수는 5년 전과 비교해 30% 가까이 줄었고, 남아있는 흑우 농가 중에서도 10마리 이하, 명맥만 유지하는 비율이 80%에 달합니다.

[문성호/제주농업마이스터대학 축산학과 교수 : "주먹구구식으로 진행이 됐죠. 한우사양관리 프로그램대로 가다 보니까 흑우는 조건이 안 맞는 측면이 있습니다. 최근에야 사양프로그램을 독자적으로 만들어서."]

하지만 국립축산과학원은 흑우 가축사양표준을 발행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가축사양표준을 만들기 위해선 어미에서 자식까지 이어지는 세대 주기를 관찰해야 하는데 이 기간만 6년에 달하고, 흑우 개체 수도 천 3백여 마리로 자료화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주도 축산진흥원이 올해 처음으로 흑우 가축사양표준 사업에 예산을 배정했지만 이제야 걸음마를 뗀 수준에 불과합니다.

정부 기관의 도움 없이 홀로 사육 방법을 터득해야 하는 흑우 농가의 어려움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 [제주흑우 기획]① 가축사양표준 없는 흑우…농가 어려움은 계속
    • 입력 2021-03-01 21:46:26
    • 수정2021-03-01 22:01:29
    뉴스9(제주)
[앵커]

올해 신축년, 소의 해를 맞아 천연기념물 제주흑우를 조사해보니, 개체 수가 점차 줄어들며 위기를 맞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흑우의 위기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검은 털을 가진 흑우와 누런 털의 일반 한우는 사육 방법에서 큰 차이가 나지만, 가축사양표준이 따로 없어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흑우 100여 마리를 기르는 농가, 장대선 씨.

흑우 사육 10년째지만 아직도 쉽지 않습니다.

흑우의 크는 속도, 먹는 양, 소화 능력 등이 한우와 크게 차이가 나 처음 도전했을 땐 2년 만에 사업을 접는 등 고초를 겪었습니다.

[장대선/흑우 농가 : "70%는 달라요. 흑우를 안 하던 분이 시작한다는 건 되게 힘들지. 우리 처음 할 때는 한우나 흑우나 똑같을 걸로 알고 수입 개방해 놓고 준비를 했는데, 결국은 흑우 농가가 힘들었지."]

이런 농가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립축산과학원은 5년마다 '한우 가축사양표준'을 발행합니다.

한우에게 필요한 하루 영양소와 시기별 주의해야 할 질병 등 정밀한 사육 방법이 기록돼 있습니다.

하지만 가축사양표준엔 황우만 있을 뿐, 검은 털 흑우 관련 내용은 따로 없습니다.

농가가 알아서 사육 방법을 터득해야 하는 겁니다.

이러다 보니 도내 흑우 농가 수는 5년 전과 비교해 30% 가까이 줄었고, 남아있는 흑우 농가 중에서도 10마리 이하, 명맥만 유지하는 비율이 80%에 달합니다.

[문성호/제주농업마이스터대학 축산학과 교수 : "주먹구구식으로 진행이 됐죠. 한우사양관리 프로그램대로 가다 보니까 흑우는 조건이 안 맞는 측면이 있습니다. 최근에야 사양프로그램을 독자적으로 만들어서."]

하지만 국립축산과학원은 흑우 가축사양표준을 발행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가축사양표준을 만들기 위해선 어미에서 자식까지 이어지는 세대 주기를 관찰해야 하는데 이 기간만 6년에 달하고, 흑우 개체 수도 천 3백여 마리로 자료화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주도 축산진흥원이 올해 처음으로 흑우 가축사양표준 사업에 예산을 배정했지만 이제야 걸음마를 뗀 수준에 불과합니다.

정부 기관의 도움 없이 홀로 사육 방법을 터득해야 하는 흑우 농가의 어려움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