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약열풍 지방 오피스텔 프리미엄 ‘폭락’
입력 2005.09.22 (22:22)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청약열풍 지방 오피스텔 프리미엄 ‘폭락’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단기 차익을 노린 자금이 몰리면서 투기 광풍이 일었던 창원과 부산등지의 오피스텔 분양권 프리미엄이 양도세 중과세 방침으로 폭락하고 있습니다.
김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국의 부동산 투기 자금이 몰리면서 장사진을 이뤘던 창원 '시티세븐' 분양 현장입니다.

청약 경쟁률이 53대 1, 추첨이 끝나자마자 66평형대에는 1억 5천만 원의 프리미엄이 붙었습니다.

석 달 후 모델하우스 주변 부동산 업체들은 된서리를 맞았습니다.

8.31 부동산 종합대책 후속 조치로 주거용 오피스텔도 양도세 중과세 대상에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거래가 갑자기 끊기면서 오피스텔 전문 중개업소들이 잇따라 문을 닫고 있습니다.

<녹취>폐업 중개업자 : "임대해도 안 나가고 해서 출근해서 앉아있는 것이지 부동산업은 안합니다."

1억 원 이상 거래되던 프리미엄도 최근 거래가 끊기면서 뚝 떨어졌습니다.

<녹취>부동산중개업자 : "정확한 것은 거래가 안되서 모르지만 30-40% 이상 프리미엄이 떨어졌습니다."

지난해만 해도 프리미엄이 6-7천만 원대까지 올라갔던 부산 해운대의 이 오피스텔 건물도 최근 들어 거래 자체가 실종됐습니다.

<인터뷰>정상철 교수(창신대학 부동산정보학과) : "실수요자입장에서 메리트가 없기 때문에 사려고 하지 않고 관망을 하고 있습니다."

투기 광풍이 불었던 지방의 부동산시장에도 8.31 부동산종합대책 이후 거품이 급속도로 빠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현수입니다.
  • 청약열풍 지방 오피스텔 프리미엄 ‘폭락’
    • 입력 2005.09.22 (22:22)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청약열풍 지방 오피스텔 프리미엄 ‘폭락’
<앵커 멘트>

단기 차익을 노린 자금이 몰리면서 투기 광풍이 일었던 창원과 부산등지의 오피스텔 분양권 프리미엄이 양도세 중과세 방침으로 폭락하고 있습니다.
김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국의 부동산 투기 자금이 몰리면서 장사진을 이뤘던 창원 '시티세븐' 분양 현장입니다.

청약 경쟁률이 53대 1, 추첨이 끝나자마자 66평형대에는 1억 5천만 원의 프리미엄이 붙었습니다.

석 달 후 모델하우스 주변 부동산 업체들은 된서리를 맞았습니다.

8.31 부동산 종합대책 후속 조치로 주거용 오피스텔도 양도세 중과세 대상에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거래가 갑자기 끊기면서 오피스텔 전문 중개업소들이 잇따라 문을 닫고 있습니다.

<녹취>폐업 중개업자 : "임대해도 안 나가고 해서 출근해서 앉아있는 것이지 부동산업은 안합니다."

1억 원 이상 거래되던 프리미엄도 최근 거래가 끊기면서 뚝 떨어졌습니다.

<녹취>부동산중개업자 : "정확한 것은 거래가 안되서 모르지만 30-40% 이상 프리미엄이 떨어졌습니다."

지난해만 해도 프리미엄이 6-7천만 원대까지 올라갔던 부산 해운대의 이 오피스텔 건물도 최근 들어 거래 자체가 실종됐습니다.

<인터뷰>정상철 교수(창신대학 부동산정보학과) : "실수요자입장에서 메리트가 없기 때문에 사려고 하지 않고 관망을 하고 있습니다."

투기 광풍이 불었던 지방의 부동산시장에도 8.31 부동산종합대책 이후 거품이 급속도로 빠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