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양, 채권 65% 주부 등 개인에 팔아” 파문
입력 2013.09.29 (21:15) 수정 2013.09.29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양, 채권 65% 주부 등 개인에 팔아” 파문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런데, 동양그룹이 판매한 채권의 65%는 주부나 개인이 산 것으로 추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높은 금리를 내세워 팔아왔던 건데, 전체 투자자 수가 저축은행 사태 때 보다도 2배가 넘어서 심각한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이어서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달 초까지도 동양그룹 측은 시중은행 최대 4배의 고금리를 내세워 채권을 팔았습니다.

그럼에도, 주고객인 기관 투자가들은 별로 입질하지 않았는데 상당수가 B 등급, 즉, 투기등급 이어서입니다.

<녹취> 이수진(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 "동양그룹 부채 비율이 1000%가 넘을 정도로 재무 상태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기관투자자들은 위험한 상품이라고 생각해서 투자를 하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그동안 개인들에게 대신 팔아 동양그룹의 회사채와 기업 어음 2조 3천억 원 중 65%까지 추산된다는 겁니다.

특히 이들 상당수가 주부 등 전문적인 투자 지식이 적은 사람들이라며 위험성에 대한 사전 설명 없이 팔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녹취> 황○○ (동양 기업어음 투자자) : "이거 안전하다고 절대 망할 일 없다고 추천 상품이라고 해서 가입하게 됐죠."

동양그룹 측의 말은 다릅니다.

<녹취> 동양증권 관계자 : "적법한 절차와 규정에 맞게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고요. 투자자 손실이 확정된 것도 아니고 불완전 판매가 법적으로 판명된 것도 아니기 때문에..."

동양그룹 채권을 산 투자자 수는 약 4만 7천 명.

저축은행 사태 때 후순위 채권 투자자의 두 배 이상이어서 집단 소송 움직임 등 후폭풍이 우려됩니다.

금융당국도 관련 사안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동양, 채권 65% 주부 등 개인에 팔아” 파문
    • 입력 2013.09.29 (21:15)
    • 수정 2013.09.29 (22:15)
    뉴스 9
“동양, 채권 65% 주부 등 개인에 팔아” 파문
<앵커 멘트>

그런데, 동양그룹이 판매한 채권의 65%는 주부나 개인이 산 것으로 추산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높은 금리를 내세워 팔아왔던 건데, 전체 투자자 수가 저축은행 사태 때 보다도 2배가 넘어서 심각한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이어서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달 초까지도 동양그룹 측은 시중은행 최대 4배의 고금리를 내세워 채권을 팔았습니다.

그럼에도, 주고객인 기관 투자가들은 별로 입질하지 않았는데 상당수가 B 등급, 즉, 투기등급 이어서입니다.

<녹취> 이수진(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 "동양그룹 부채 비율이 1000%가 넘을 정도로 재무 상태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기관투자자들은 위험한 상품이라고 생각해서 투자를 하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그동안 개인들에게 대신 팔아 동양그룹의 회사채와 기업 어음 2조 3천억 원 중 65%까지 추산된다는 겁니다.

특히 이들 상당수가 주부 등 전문적인 투자 지식이 적은 사람들이라며 위험성에 대한 사전 설명 없이 팔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녹취> 황○○ (동양 기업어음 투자자) : "이거 안전하다고 절대 망할 일 없다고 추천 상품이라고 해서 가입하게 됐죠."

동양그룹 측의 말은 다릅니다.

<녹취> 동양증권 관계자 : "적법한 절차와 규정에 맞게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고요. 투자자 손실이 확정된 것도 아니고 불완전 판매가 법적으로 판명된 것도 아니기 때문에..."

동양그룹 채권을 산 투자자 수는 약 4만 7천 명.

저축은행 사태 때 후순위 채권 투자자의 두 배 이상이어서 집단 소송 움직임 등 후폭풍이 우려됩니다.

금융당국도 관련 사안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