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세 건강시대’ 노약자·장애인 보행 로봇 잇따라
입력 2013.11.13 (12:36) 수정 2013.11.13 (13: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100세 건강시대’ 노약자·장애인 보행 로봇 잇따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평균수명이 늘면서 곧 100세 시대가 열릴 거란 전망인데요,

그만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연구도 활발합니다.

최근 몇 년간 국내 기업과 연구기관 2백여 곳이 함께 연구 개발한 성과물들이 공개됐는데요,

양성모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손잡이를 앞으로 밀자 걸음에 맞춰 천천히 바퀴가 굴러갑니다.

노인이나 장애인을 위한 보행보조기인데, 무선 스마트 기기로 앉아서 쉴 수도, 아예 휠체어로 바꿀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단병주(LG전자 수석연구원) : "세계최초로 보행보조, 앉기서기, 전동 휠체어 기능이 한 제품에 구현된 것이 되겠습니다."

전동모터가 탑재된 근력보조기는 팔 힘이 약한 노인들이 펜이나 컵을 쥘 수 있게 도와줍니다.

하반신 마비 장애인들이 바지처럼 입고 걸을 수 있는 보행 보조 로봇입니다.

전문가들은 이 로봇이 앞으로 휠체어를 대체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수소 1리터로 100킬로미터를 가는 수소 연료 자동차와 전기 공공자전거 등 미래 운송수단도 선보였습니다.

이 1인용 탑승기는 안장의 무게 중심을 따라 탑승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입니다.

손잡이 없이도 균형을 잡는 기술은 세계 최초로, 이미 미국에서 특허를 얻었습니다.

<인터뷰> 전화성((주)로보쓰리 연구기획부장) : "핸들형 같은 경우는 핸들에서 어느정도의 무게 중심을 잡아주기 때문에 떨림 같은 게 없는데, 핸들이 없는 제품은 중심 잡기가 어렵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신기술 제품은 산업부와 미래부가 주도해 추진해온 R&D 사업의 성과물로, 기업과 연구기관 2백여 곳이 참여했습니다.

이중 일부는 상용화 제품 개발이 완료돼 조만간 판매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100세 건강시대’ 노약자·장애인 보행 로봇 잇따라
    • 입력 2013.11.13 (12:36)
    • 수정 2013.11.13 (13:30)
    뉴스 12
‘100세 건강시대’ 노약자·장애인 보행 로봇 잇따라
<앵커 멘트>

평균수명이 늘면서 곧 100세 시대가 열릴 거란 전망인데요,

그만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연구도 활발합니다.

최근 몇 년간 국내 기업과 연구기관 2백여 곳이 함께 연구 개발한 성과물들이 공개됐는데요,

양성모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손잡이를 앞으로 밀자 걸음에 맞춰 천천히 바퀴가 굴러갑니다.

노인이나 장애인을 위한 보행보조기인데, 무선 스마트 기기로 앉아서 쉴 수도, 아예 휠체어로 바꿀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단병주(LG전자 수석연구원) : "세계최초로 보행보조, 앉기서기, 전동 휠체어 기능이 한 제품에 구현된 것이 되겠습니다."

전동모터가 탑재된 근력보조기는 팔 힘이 약한 노인들이 펜이나 컵을 쥘 수 있게 도와줍니다.

하반신 마비 장애인들이 바지처럼 입고 걸을 수 있는 보행 보조 로봇입니다.

전문가들은 이 로봇이 앞으로 휠체어를 대체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수소 1리터로 100킬로미터를 가는 수소 연료 자동차와 전기 공공자전거 등 미래 운송수단도 선보였습니다.

이 1인용 탑승기는 안장의 무게 중심을 따라 탑승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입니다.

손잡이 없이도 균형을 잡는 기술은 세계 최초로, 이미 미국에서 특허를 얻었습니다.

<인터뷰> 전화성((주)로보쓰리 연구기획부장) : "핸들형 같은 경우는 핸들에서 어느정도의 무게 중심을 잡아주기 때문에 떨림 같은 게 없는데, 핸들이 없는 제품은 중심 잡기가 어렵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신기술 제품은 산업부와 미래부가 주도해 추진해온 R&D 사업의 성과물로, 기업과 연구기관 2백여 곳이 참여했습니다.

이중 일부는 상용화 제품 개발이 완료돼 조만간 판매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