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화의 창] ‘예술가의 런치 박스’
입력 2013.11.23 (06:21) | 수정 2013.11.23 (08:4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의 창] ‘예술가의 런치 박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대미술은 작품만 봐선 이게 무슨 의미인지 이해하기 힘들 때가 많습니다.

이럴 때, 작가와 점심 한 끼 하며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

토요 문화의 창, 이번엔 색다른 점심시간으로 초대합니다.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맛있게 드세요~!"

따끈한 카레와 자장이 담긴 점심 한 그릇을 놓고 둘러앉은 사람들.

작은 카페 같은 이곳은 사실, 미술관입니다.

서울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점심시간, 예술가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예술가의 런치박스' 프로그램입니다.

작가가 직접 만든 점심을 먹으며, 음식에 얽힌 작품 이야기를 듣을 수 있습니다.

<녹취> "중국 쑤이 지역을 여행한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관객에게 카레와 자장을 대접한 작가는 자신이 직접 여행하면서 촬영한 인도와 중국의 관광지들 소개합니다.

그런데,이건 진짜 인도와 중국이 아니라, 한국 속 인도와 중국, 두 나라 사람들의 이야깁니다.

<녹취> 이민영(관객) : "다문화를 체험하는 특이한 여행사란 얘기를 듣고, 아, 이것도 재미있는 아이템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고..."

작가가 풀어놓은 '현대 미술 세계'가 소소한 '나의 일상'과 멀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는 새로운 경험은 덤이 됩니다.

<녹취> 강봉진(관객) : "작가라고 하면, 공방이나 스튜디오에서 작업만 할 것 같은데, 관객과 직접 만나려고 나오는 거잖아요. 벽도 낮아 보였고..."

'예술이 있는 가벼운 점심 한 끼'인 이번 프로그램은 올해 말까지 격주로 매주 화요일 진행됩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문화의 창] ‘예술가의 런치 박스’
    • 입력 2013.11.23 (06:21)
    • 수정 2013.11.23 (08:40)
    뉴스광장 1부
[문화의 창] ‘예술가의 런치 박스’
<앵커 멘트>

현대미술은 작품만 봐선 이게 무슨 의미인지 이해하기 힘들 때가 많습니다.

이럴 때, 작가와 점심 한 끼 하며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

토요 문화의 창, 이번엔 색다른 점심시간으로 초대합니다.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맛있게 드세요~!"

따끈한 카레와 자장이 담긴 점심 한 그릇을 놓고 둘러앉은 사람들.

작은 카페 같은 이곳은 사실, 미술관입니다.

서울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점심시간, 예술가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예술가의 런치박스' 프로그램입니다.

작가가 직접 만든 점심을 먹으며, 음식에 얽힌 작품 이야기를 듣을 수 있습니다.

<녹취> "중국 쑤이 지역을 여행한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관객에게 카레와 자장을 대접한 작가는 자신이 직접 여행하면서 촬영한 인도와 중국의 관광지들 소개합니다.

그런데,이건 진짜 인도와 중국이 아니라, 한국 속 인도와 중국, 두 나라 사람들의 이야깁니다.

<녹취> 이민영(관객) : "다문화를 체험하는 특이한 여행사란 얘기를 듣고, 아, 이것도 재미있는 아이템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고..."

작가가 풀어놓은 '현대 미술 세계'가 소소한 '나의 일상'과 멀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는 새로운 경험은 덤이 됩니다.

<녹취> 강봉진(관객) : "작가라고 하면, 공방이나 스튜디오에서 작업만 할 것 같은데, 관객과 직접 만나려고 나오는 거잖아요. 벽도 낮아 보였고..."

'예술이 있는 가벼운 점심 한 끼'인 이번 프로그램은 올해 말까지 격주로 매주 화요일 진행됩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