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방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심각
입력 2013.12.31 (12:32) 수정 2013.12.31 (13:0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소방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심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심각한 재난이나 사고 뒤에 느끼는 불안장애를 '외상후스트레스' 장애라고 하는데요.

소방공무원 상당수가 이 불안장애에 시달리고 있지만, 제대로 된 치료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딩동 구급출동~"

구급대원들이 바삐 움직입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사고현장을 누비다 보면, 남모를 고민에 사로잡힙니다.

<인터뷰> 신혜미(인천 남부소방서 구급대원) : "기분도 가라앉고. 꿈에서도 조금씩 그런 일부 부분(사고 장면)이 보이는 부분도 좀 있고"

1년여 전, 화마에 동료를 잃은 소방대원은 아직 그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했습니다.

<녹취> 소방관(음성변조) : "잠도 안 오고. 내가 왜 소방관을 선택을 했을까. 항상 출동을 할 때에는 약간 두려운..."

전국 소방공무원의 13.9%가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위험군입니다.

사고현장의 충격적인 모습은 수면장애나 우울증으로까지 이어집니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소방공무원은 모두 32명에 이릅니다.

같은 기간 순직한 소방관과 거의 맞먹는 수치입니다.

이 때문에 인천 등 일부 소방본부가 민간 심리상담은 물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산소방'을 처음 도입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일회성 행사에 그치고 있고, 전문적인 치료가 가능한 병원도 서울에 단 한 곳밖에 없습니다.

'공무중 부상'으로도 인정하지 않아, 제대로 된 치료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김석민(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외상적 사건에) 반복적으로 노출되기 때문에 이 증상이 점점 좋아지지 않고 나빠질 가능성이 점점 높아진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 소방관들은 타오르는 화마뿐 아니라, 정신적 고통과도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소방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심각
    • 입력 2013.12.31 (12:32)
    • 수정 2013.12.31 (13:01)
    뉴스 12
소방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심각
<앵커 멘트>

심각한 재난이나 사고 뒤에 느끼는 불안장애를 '외상후스트레스' 장애라고 하는데요.

소방공무원 상당수가 이 불안장애에 시달리고 있지만, 제대로 된 치료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딩동 구급출동~"

구급대원들이 바삐 움직입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사고현장을 누비다 보면, 남모를 고민에 사로잡힙니다.

<인터뷰> 신혜미(인천 남부소방서 구급대원) : "기분도 가라앉고. 꿈에서도 조금씩 그런 일부 부분(사고 장면)이 보이는 부분도 좀 있고"

1년여 전, 화마에 동료를 잃은 소방대원은 아직 그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했습니다.

<녹취> 소방관(음성변조) : "잠도 안 오고. 내가 왜 소방관을 선택을 했을까. 항상 출동을 할 때에는 약간 두려운..."

전국 소방공무원의 13.9%가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위험군입니다.

사고현장의 충격적인 모습은 수면장애나 우울증으로까지 이어집니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소방공무원은 모두 32명에 이릅니다.

같은 기간 순직한 소방관과 거의 맞먹는 수치입니다.

이 때문에 인천 등 일부 소방본부가 민간 심리상담은 물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산소방'을 처음 도입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일회성 행사에 그치고 있고, 전문적인 치료가 가능한 병원도 서울에 단 한 곳밖에 없습니다.

'공무중 부상'으로도 인정하지 않아, 제대로 된 치료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김석민(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외상적 사건에) 반복적으로 노출되기 때문에 이 증상이 점점 좋아지지 않고 나빠질 가능성이 점점 높아진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 소방관들은 타오르는 화마뿐 아니라, 정신적 고통과도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