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로변서 불법 개 사육에 도축까지…당국 뒷짐
입력 2014.01.10 (21:32) 수정 2014.01.10 (21:3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대로변서 불법 개 사육에 도축까지…당국 뒷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법 개사육장이 도심에서 활개를 치고 있지만, 당국은 현황 파악도 못했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차량이 붐비는 국도변에 나무 판자로 대충 가려진 철장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말티즈, 도사견 등을 포함해 20여 마리의 개들이 갇혀 있습니다.

갇혀 있던 시베리안 허스키가 트럭에 실려 어디론가 운반됩니다.

잠시 후 도살된 채 검은 비닐에 쌓여 돌아옵니다.

도살된 개들은 사육장 옆 비닐하우스 안에서 손질된 뒤 개인이나 식당에 팔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불법 개사육장 (운영자) : "불독 같은 것은 (주로) 식당으로 들어가고. 이놈은 가능해(잡아줄 수 있어)."

그런데 사육장이 있는 곳은 대학병원 바로 앞의 학교 정화구역입니다.

법과 천안시 조례에 따라 개 사육은 물론이고 도축도 불법입니다.

<인터뷰> 박연정(천안시 동남구) : "바로 도로변 앞에서 그런다는 게 좀 충격적이고 없어져야 할 거라고 생각되네요."

관할 자치단체는 대로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기막힌 불법 사육에 대해 파악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천안시 축산식품과 : "개는 어려워요. 다 파악이 안돼요. 읍면 통계조사도 이장들이 어디 개 있더라 해서 조사되는데..."

당국이 손을 놓고 있는 동안 행인과 환자들은 소음과 악취에 눈살을 찌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 대로변서 불법 개 사육에 도축까지…당국 뒷짐
    • 입력 2014.01.10 (21:32)
    • 수정 2014.01.10 (21:39)
    뉴스 9
대로변서 불법 개 사육에 도축까지…당국 뒷짐
<앵커 멘트>

불법 개사육장이 도심에서 활개를 치고 있지만, 당국은 현황 파악도 못했습니다.

박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차량이 붐비는 국도변에 나무 판자로 대충 가려진 철장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말티즈, 도사견 등을 포함해 20여 마리의 개들이 갇혀 있습니다.

갇혀 있던 시베리안 허스키가 트럭에 실려 어디론가 운반됩니다.

잠시 후 도살된 채 검은 비닐에 쌓여 돌아옵니다.

도살된 개들은 사육장 옆 비닐하우스 안에서 손질된 뒤 개인이나 식당에 팔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불법 개사육장 (운영자) : "불독 같은 것은 (주로) 식당으로 들어가고. 이놈은 가능해(잡아줄 수 있어)."

그런데 사육장이 있는 곳은 대학병원 바로 앞의 학교 정화구역입니다.

법과 천안시 조례에 따라 개 사육은 물론이고 도축도 불법입니다.

<인터뷰> 박연정(천안시 동남구) : "바로 도로변 앞에서 그런다는 게 좀 충격적이고 없어져야 할 거라고 생각되네요."

관할 자치단체는 대로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기막힌 불법 사육에 대해 파악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천안시 축산식품과 : "개는 어려워요. 다 파악이 안돼요. 읍면 통계조사도 이장들이 어디 개 있더라 해서 조사되는데..."

당국이 손을 놓고 있는 동안 행인과 환자들은 소음과 악취에 눈살을 찌푸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