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흡연, 유전자 변형으로 폐암 유발”
입력 2014.01.13 (21:35) 수정 2014.01.13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흡연, 유전자 변형으로 폐암 유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담배 연기 속에는 니코틴 등 4천여 개의 독성물질과 벤조피렌이나 타르 등 60여 개의 발암물질이 폐암 위험을 높이고 있습니다.

폐암 가운데 가장 흔한 건 선암인데요.

여성이나 비흡연자에게 잘 생긴다지만 그래도 흡연자 비율이 60%가 넘습니다.

두 번째로 많은 편평상피세포암은 남성, 특히 흡연자에게 많은데, 흡연자 비율이 90%가 넘습니다.

특히 이 편평상피세포암은 5년 생존율이 10%대로 치명적일 뿐만 아니라 암이 발생하는 과정도 알 수 없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흡연이 몸 속의 유전자를 변형시켜 폐암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감기가 낫지 않아 우연히 엑스레이를 찍었다가 폐암 덩어리가 발견된 60대 남성입니다.

10대부터 35년간 하루 2갑씩 담배를 피웠습니다.

<인터뷰> 폐암 환자(편평상피세포암 진단) : "지금은 후회하지만, 이미 소용없죠. 요즘 다른 사람들 피우는 것 보면 좀 끊었으면 하는 생각이 옆에 지나가면서 들어요."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조사결과, 편평상피세포 폐암환자 104명 중 99명이 평균 20년 흡연을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환자의 96%에서 유전자 돌연변이가 발견됐는데, 인간 유전자 2만여 개 중 평균 4백여 개가 손상됐습니다.

게다가 핵심적인 암억제 유전자로 불리는 TP53이 전체 환자의 80%에서 망가져 폐암발생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심지어 일부 환자에서 유전자가 뒤섞여 합쳐지는 돌연변이가 세계 최초로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박근칠(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 "대부분이 20년 이상 피우신 분들이세요. 오랜기간 걸쳐서 계속 담배를 피우다 보니까 자꾸 유전적 변이가 하나둘 축적되고 누적이 되는 것이지요."

한번 변형된 유전자는 되돌릴 방법이 전혀 없어 하루라도 빨리 담배를 끊는 것이 폐암을 예방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

이번 연구는 미지의 영역이었던 편평상피 세포암의 기전을 밝힘으로써, 유전자를 표적으로 하는 항암제 치료가능성을 인정받아 임상종양학 분야 세계 최고권위지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앵커&리포트] “흡연, 유전자 변형으로 폐암 유발”
    • 입력 2014.01.13 (21:35)
    • 수정 2014.01.13 (22:17)
    뉴스 9
[앵커&리포트] “흡연, 유전자 변형으로 폐암 유발”
<앵커 멘트>

담배 연기 속에는 니코틴 등 4천여 개의 독성물질과 벤조피렌이나 타르 등 60여 개의 발암물질이 폐암 위험을 높이고 있습니다.

폐암 가운데 가장 흔한 건 선암인데요.

여성이나 비흡연자에게 잘 생긴다지만 그래도 흡연자 비율이 60%가 넘습니다.

두 번째로 많은 편평상피세포암은 남성, 특히 흡연자에게 많은데, 흡연자 비율이 90%가 넘습니다.

특히 이 편평상피세포암은 5년 생존율이 10%대로 치명적일 뿐만 아니라 암이 발생하는 과정도 알 수 없었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흡연이 몸 속의 유전자를 변형시켜 폐암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감기가 낫지 않아 우연히 엑스레이를 찍었다가 폐암 덩어리가 발견된 60대 남성입니다.

10대부터 35년간 하루 2갑씩 담배를 피웠습니다.

<인터뷰> 폐암 환자(편평상피세포암 진단) : "지금은 후회하지만, 이미 소용없죠. 요즘 다른 사람들 피우는 것 보면 좀 끊었으면 하는 생각이 옆에 지나가면서 들어요."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조사결과, 편평상피세포 폐암환자 104명 중 99명이 평균 20년 흡연을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환자의 96%에서 유전자 돌연변이가 발견됐는데, 인간 유전자 2만여 개 중 평균 4백여 개가 손상됐습니다.

게다가 핵심적인 암억제 유전자로 불리는 TP53이 전체 환자의 80%에서 망가져 폐암발생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심지어 일부 환자에서 유전자가 뒤섞여 합쳐지는 돌연변이가 세계 최초로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박근칠(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 "대부분이 20년 이상 피우신 분들이세요. 오랜기간 걸쳐서 계속 담배를 피우다 보니까 자꾸 유전적 변이가 하나둘 축적되고 누적이 되는 것이지요."

한번 변형된 유전자는 되돌릴 방법이 전혀 없어 하루라도 빨리 담배를 끊는 것이 폐암을 예방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

이번 연구는 미지의 영역이었던 편평상피 세포암의 기전을 밝힘으로써, 유전자를 표적으로 하는 항암제 치료가능성을 인정받아 임상종양학 분야 세계 최고권위지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