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나라 국민 절반 가량 “혼전동거 괜찮아”
입력 2014.02.04 (00:13) 수정 2014.02.04 (08:5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우리나라 국민 절반 가량 “혼전동거 괜찮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국민의 절반 정도는 결혼 전 남녀의 동거에 대해 큰 거부감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통적인 결혼과 가족의 개념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친구 사이라면서 자연스럽게 한 집에 살다 아기까지 갖게 되는 이들.

이런 혼전 동거의 풍경은 이제 영화 속 얘기만은 아닙니다.

<인터뷰> 박다솜(청주시 사천동) : "TV 프로 보거나 그러면 그런 얘기 많이 나오고 사람들도 많이 개방적으로 바뀌면 서 긍정적인 생각들을 갖게 되는 것 같아요."

결혼 전 남녀의 동거에 대해 국민들의 거부감이 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46.1%가 '결혼하지 않아도 남녀가 함께 살 수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60대에서는 70% 가까이가 혼전 동거를 부정적이라고 답한 반면, 2~30대에선 절반 이상이 긍정적이라고 말해 연령별로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혼전 동거에 더 개방적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결혼이 필수라고 생각한 사람도 전체 응답자의 25.6%에 불과했습니다.

<인터뷰> 김유경(연구위원/한국보건사회연구원) : "유럽에서는 이미 동거형태를 결혼하고 동등한 합법적 제도적으로 보호를 하고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한 준비를 저희가 서서히 해야되지 않을까..."

전문가들은 이번 조사가 4년 전 통계청 조사와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며, 전통적인 결혼, 가족 개념 변화가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우리나라 국민 절반 가량 “혼전동거 괜찮아”
    • 입력 2014.02.04 (00:13)
    • 수정 2014.02.04 (08:59)
    뉴스라인
우리나라 국민 절반 가량 “혼전동거 괜찮아”
<앵커 멘트>

우리 국민의 절반 정도는 결혼 전 남녀의 동거에 대해 큰 거부감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통적인 결혼과 가족의 개념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친구 사이라면서 자연스럽게 한 집에 살다 아기까지 갖게 되는 이들.

이런 혼전 동거의 풍경은 이제 영화 속 얘기만은 아닙니다.

<인터뷰> 박다솜(청주시 사천동) : "TV 프로 보거나 그러면 그런 얘기 많이 나오고 사람들도 많이 개방적으로 바뀌면 서 긍정적인 생각들을 갖게 되는 것 같아요."

결혼 전 남녀의 동거에 대해 국민들의 거부감이 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46.1%가 '결혼하지 않아도 남녀가 함께 살 수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60대에서는 70% 가까이가 혼전 동거를 부정적이라고 답한 반면, 2~30대에선 절반 이상이 긍정적이라고 말해 연령별로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혼전 동거에 더 개방적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결혼이 필수라고 생각한 사람도 전체 응답자의 25.6%에 불과했습니다.

<인터뷰> 김유경(연구위원/한국보건사회연구원) : "유럽에서는 이미 동거형태를 결혼하고 동등한 합법적 제도적으로 보호를 하고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한 준비를 저희가 서서히 해야되지 않을까..."

전문가들은 이번 조사가 4년 전 통계청 조사와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며, 전통적인 결혼, 가족 개념 변화가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