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맥도날드서 32년 일한 ‘다운증후군’ 직원의 특별한 은퇴
맥도날드서 32년 일한 직원의 특별한 은퇴
미국 메사추세츠 주 니덤 마을의 한 맥도날드 간판 아래 특별한 안내판이 붙었다. "오셔서 축하해주세요. 32년간 근무한 프레이어 데이비드의 은퇴. 그녀가...
이명박 “차기 정권은 내손으로”, 측근 발언 파장
이명박 “차기 정권은 내손으로”, 측근 발언 파장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권 재창출론 보도가 정치권에 파장을 낳고 있다. 월간조선 9월호에 따르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브레이크 밟으면 좌회전 ‘봉고’…교환 ‘쉬쉬’
입력 2014.02.26 (21:15) | 수정 2014.02.26 (22:15) 뉴스 9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브레이크 밟으면 좌회전 ‘봉고’…교환 ‘쉬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속으로 달리는 차에서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갑자기 왼쪽으로 돈다면, 자칫 큰 사고가 날 수 있겠죠?

기아 봉고 화물차에서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항의하는 고객만 조용히 차량을 바꿔준 걸로 KBS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속 70km로 달리는 봉고3 1.2톤 화물차의 브레이크를 밟자, 차량이 왼쪽으로 쏠리면서 옆 차로로 넘어갑니다.

심할 경우엔 두 개 차로를 가로지릅니다.

1차로로 달리고 있었다면 중앙선을 넘어 대형사고가 날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이송성(봉고3 1.2톤 차주) : "차가 옆에서 갑자기 튀어들어서 제동을 거니까 차가 중앙선을 넘어가려고 해요. 아주 대형사고 날 뻔했어요."

다른 차량에서도 같은 현상이 나타납니다.

<인터뷰> "(브레이크 한번 잡아보시죠.) 이렇게 가버려요."

<인터뷰> 천승민(봉고3 1.2톤 차주) : "핸들을 아무리 꽉 잡고 있어도 소용없는 거에요. 핸들과 상관없이 차는 따로 놀더라고요."

운전대는 똑바로 있는데도, 차가 왼쪽으로 급격히 쏠리며 차로를 벗어나는 겁니다.

이 차는 지난해 10월 출고된 차량입니다.

아직 비닐도 채 뜯지 않은 새 차이지만 정비공장만 6차례 찾았습니다.

인터넷에는 봉고3 1.2톤 차량에서 비슷한 문제가 발생한다는 불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녹취> 정비사 : "이 차 종류는 다 그래요. 계속 그런 얘기를 했는데 연구소에서 개선을 안 하니까... 우리도 대응책이 없어요."

기아차는 강하게 항의하는 고객만 차량을 바꿔주고 리콜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습니다.

또 이런 결함을 알면서도 계속 차량을 팔아왔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녹취> 영업소 관계자 : "항상 급정거는 조심하셔야 한다고(말씀드려요) 고객분들을 만났을 때 (봉고3) 1.2톤에 이런 단점이 있다는 것은 설명드리죠."

기아차는 일부 차량에서 결함이 발견돼 현재 원인을 찾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 [단독] 브레이크 밟으면 좌회전 ‘봉고’…교환 ‘쉬쉬’
    • 입력 2014.02.26 (21:15)
    • 수정 2014.02.26 (22:15)
    뉴스 9
[단독] 브레이크 밟으면 좌회전 ‘봉고’…교환 ‘쉬쉬’
<앵커 멘트>

고속으로 달리는 차에서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갑자기 왼쪽으로 돈다면, 자칫 큰 사고가 날 수 있겠죠?

기아 봉고 화물차에서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항의하는 고객만 조용히 차량을 바꿔준 걸로 KBS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속 70km로 달리는 봉고3 1.2톤 화물차의 브레이크를 밟자, 차량이 왼쪽으로 쏠리면서 옆 차로로 넘어갑니다.

심할 경우엔 두 개 차로를 가로지릅니다.

1차로로 달리고 있었다면 중앙선을 넘어 대형사고가 날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이송성(봉고3 1.2톤 차주) : "차가 옆에서 갑자기 튀어들어서 제동을 거니까 차가 중앙선을 넘어가려고 해요. 아주 대형사고 날 뻔했어요."

다른 차량에서도 같은 현상이 나타납니다.

<인터뷰> "(브레이크 한번 잡아보시죠.) 이렇게 가버려요."

<인터뷰> 천승민(봉고3 1.2톤 차주) : "핸들을 아무리 꽉 잡고 있어도 소용없는 거에요. 핸들과 상관없이 차는 따로 놀더라고요."

운전대는 똑바로 있는데도, 차가 왼쪽으로 급격히 쏠리며 차로를 벗어나는 겁니다.

이 차는 지난해 10월 출고된 차량입니다.

아직 비닐도 채 뜯지 않은 새 차이지만 정비공장만 6차례 찾았습니다.

인터넷에는 봉고3 1.2톤 차량에서 비슷한 문제가 발생한다는 불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녹취> 정비사 : "이 차 종류는 다 그래요. 계속 그런 얘기를 했는데 연구소에서 개선을 안 하니까... 우리도 대응책이 없어요."

기아차는 강하게 항의하는 고객만 차량을 바꿔주고 리콜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습니다.

또 이런 결함을 알면서도 계속 차량을 팔아왔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녹취> 영업소 관계자 : "항상 급정거는 조심하셔야 한다고(말씀드려요) 고객분들을 만났을 때 (봉고3) 1.2톤에 이런 단점이 있다는 것은 설명드리죠."

기아차는 일부 차량에서 결함이 발견돼 현재 원인을 찾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