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 와이드 웹’ 탄생 25주년 이제는 만물로
입력 2014.03.12 (23:54) 수정 2014.03.13 (01:00)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월드 와이드 웹’ 탄생 25주년 이제는 만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터넷을 사용하는데 필수적인 '월드 와이드 웹'이 개발된 지 25년이 됐습니다.

이제는 월드와이드 웹이 아닌 모바일 웹 시대가 왔다고 하는데요.

앞으로 인터넷은 어떻게 우리 삶을 변화시킬 지 박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5년 전인 1989년 3월 12일 유럽 입자물리연구소에 근무하던 팀 버너스 리는 전 세계 인터넷을 거미줄처럼 연결하는 월드 와이드 웹을 개발했습니다.

<인터뷰> 팀 버너스 리(월드와이드웹 창시자) : "웹을 발명한 건 나였지만, 세계 모든 사람들의 노력이 뒷받침됐습니다."

우리나라 전 인구의 78%인 3천8백만 명이 인터넷을 사용하고, 이 가운데 80%는 스마트폰을 이용합니다.

앱을 누르기만 하면 버스 도착 시간을 알 수 있고 길거리에서 정보 검색은 물론, 집에 있는 애완견에게 밥을 주는 이른바 모바일 웹 시대가 온 겁니다.

<인터뷰> 이민아(서울 중랑구) : "요즘에는 길거리에서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로 자유롭게 이용가능하니까"

또 스마트폰을 갖다대면 자판기가 원하는 맛과 취향의 커피를 내려주고, 사고가 나면 스스로 가장 가까운 구급차에 사고 사실을 알리는 자동차 등.

사람의 명령없이 사물들끼리 정보를 주고 받는 '만물 인터넷'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방효찬(한국전자통신연구원 사물인터넷 융합연구부 부장) : "팀 버너스 리가 시멘틱 웹을 제안했습니다. 사람의 개입없이 정보를 교환하고 그 의미를 이해하고 해석할 수 있는 시스템입니다."

인류를 하나의 가상공간으로 이어준 인터넷.

트위터에는 하루종일 월드와이드웹의 25살 생일을 축하하는 메시지가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월드 와이드 웹’ 탄생 25주년 이제는 만물로
    • 입력 2014.03.12 (23:54)
    • 수정 2014.03.13 (01:00)
    뉴스라인
‘월드 와이드 웹’ 탄생 25주년 이제는 만물로
<앵커 멘트>

인터넷을 사용하는데 필수적인 '월드 와이드 웹'이 개발된 지 25년이 됐습니다.

이제는 월드와이드 웹이 아닌 모바일 웹 시대가 왔다고 하는데요.

앞으로 인터넷은 어떻게 우리 삶을 변화시킬 지 박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5년 전인 1989년 3월 12일 유럽 입자물리연구소에 근무하던 팀 버너스 리는 전 세계 인터넷을 거미줄처럼 연결하는 월드 와이드 웹을 개발했습니다.

<인터뷰> 팀 버너스 리(월드와이드웹 창시자) : "웹을 발명한 건 나였지만, 세계 모든 사람들의 노력이 뒷받침됐습니다."

우리나라 전 인구의 78%인 3천8백만 명이 인터넷을 사용하고, 이 가운데 80%는 스마트폰을 이용합니다.

앱을 누르기만 하면 버스 도착 시간을 알 수 있고 길거리에서 정보 검색은 물론, 집에 있는 애완견에게 밥을 주는 이른바 모바일 웹 시대가 온 겁니다.

<인터뷰> 이민아(서울 중랑구) : "요즘에는 길거리에서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로 자유롭게 이용가능하니까"

또 스마트폰을 갖다대면 자판기가 원하는 맛과 취향의 커피를 내려주고, 사고가 나면 스스로 가장 가까운 구급차에 사고 사실을 알리는 자동차 등.

사람의 명령없이 사물들끼리 정보를 주고 받는 '만물 인터넷'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방효찬(한국전자통신연구원 사물인터넷 융합연구부 부장) : "팀 버너스 리가 시멘틱 웹을 제안했습니다. 사람의 개입없이 정보를 교환하고 그 의미를 이해하고 해석할 수 있는 시스템입니다."

인류를 하나의 가상공간으로 이어준 인터넷.

트위터에는 하루종일 월드와이드웹의 25살 생일을 축하하는 메시지가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