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그랜저 털다 발견한 벤츠 열쇠…그의 선택은
지난 7일 새벽 4시쯤. 울산 남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을 두리번거리며 배회하던 사람의 모습이 CCTV에 잡혔다. 강모(40)씨였다.그는 차 안에 있던...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북한, 수소탄 원료 생산 능력 보유”…미국, 북한과 만나야
"제네바 합의(1994년 북한과 미국이 각각 핵사찰 허용과 경수로 제공을 약속한 기본 합의문)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학원 원어민 강사, 알고보니 마약사범
입력 2014.04.03 (07:17) | 수정 2014.04.03 (08:2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학원 원어민 강사, 알고보니 마약사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이 마약 사범을 잡고 보니 학원에서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원어민 강사였습니다.

다른 마약 전과도 있었지만, 신원조회 규정이 허술해 학원에서는 이런 사실을 전혀 몰랐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원어민 강사 A씨가 최근 수년간 근무했던 영어학원입니다.

A씨는 지난 2006년에도 국내에서 마약제조에 가담해 구속되는 등 전과가 5건이나 되지만, 학원 측은 이런 사실을 몰랐습니다.

"관련법에는 학원강사 등의 채용시 성범죄 전력 조회만 의무화돼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 학원 관계자 : "성범죄 사항에 대해서는 조회를 하게 돼 있습니다. 그러나 기타 사항에 대해서는 저희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A씨는 버젓이 학원 강사로 일하면서 지난 1월, 태국인 관광가이드 B씨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필로폰 1g을 몰래 들여와, 다른 사람과 함께 투약하거나 일반인들에게 돈을 받고 다시 팔았습니다.

SNS를 통해 만날 장소를 주고 받으며 경찰의 추적을 피해 왔습니다.

<인터뷰> 임형희(대전경찰청 마약수사대장) : "서버가 해외에 있기 때문에 저희가 추적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걸 악용해서 서로 페이스북으로 주고받았습니다. 메시지를."

경찰은 원어민 강사 A씨와 태국인 B씨 등 필로폰을 밀수하거나 투약 판매한 5명을 구속하고, 투약자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마약 거래에 관련된 사람이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학원 원어민 강사, 알고보니 마약사범
    • 입력 2014.04.03 (07:17)
    • 수정 2014.04.03 (08:24)
    뉴스광장
학원 원어민 강사, 알고보니 마약사범
<앵커 멘트>

경찰이 마약 사범을 잡고 보니 학원에서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원어민 강사였습니다.

다른 마약 전과도 있었지만, 신원조회 규정이 허술해 학원에서는 이런 사실을 전혀 몰랐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원어민 강사 A씨가 최근 수년간 근무했던 영어학원입니다.

A씨는 지난 2006년에도 국내에서 마약제조에 가담해 구속되는 등 전과가 5건이나 되지만, 학원 측은 이런 사실을 몰랐습니다.

"관련법에는 학원강사 등의 채용시 성범죄 전력 조회만 의무화돼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 학원 관계자 : "성범죄 사항에 대해서는 조회를 하게 돼 있습니다. 그러나 기타 사항에 대해서는 저희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A씨는 버젓이 학원 강사로 일하면서 지난 1월, 태국인 관광가이드 B씨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필로폰 1g을 몰래 들여와, 다른 사람과 함께 투약하거나 일반인들에게 돈을 받고 다시 팔았습니다.

SNS를 통해 만날 장소를 주고 받으며 경찰의 추적을 피해 왔습니다.

<인터뷰> 임형희(대전경찰청 마약수사대장) : "서버가 해외에 있기 때문에 저희가 추적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걸 악용해서 서로 페이스북으로 주고받았습니다. 메시지를."

경찰은 원어민 강사 A씨와 태국인 B씨 등 필로폰을 밀수하거나 투약 판매한 5명을 구속하고, 투약자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마약 거래에 관련된 사람이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