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세월호 출항 자체가 ‘규정 위반’ ISSUE
입력 2014.04.26 (21:23) | 수정 2014.04.26 (21:5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세월호 출항 자체가 ‘규정 위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가 짙은 안개 때문에 예정보다 두 시간 반 늦게 출항한 사실, 잘 알고 계실 겁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애당초 출항해서는 안 되는 상황에서 운항을 강행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박상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녁 6시 반 출항 예정이던 세월호는 안개가 걷히길 기다려 밤 9시에 떠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인천해경이 파악한 결과를 보면 15일 밤 9시 인천항은 저시정 2급, 안개는 걷히지 않았습니다.

출항 직후 인천대교에서 촬영된 세월호 모습에서도 짙은 안개가 관찰됩니다.

<녹취> 인천해경 관계자(음성변조):"(15일 세월호가 출발할 때 저희가 취재하기엔 저시정 2급이었다고 하던데 맞습니까?) 네 당시에 2급은 맞고요, 저시정은 해경과 해군에서 쓰는 겁니다."

저시정 2급은 가시거리가 500미터 미만이라는 뜻, 세월호 운항관리규정과 해사안전법 시행규칙에는 가시거리가 1000미터 이하일 때는 출항은 물론 운항을 못하도록 돼 있습니다.

따라서 규정위반입니다.

사정이 이런데도 해경의 기상자료를 토대로 2천톤급 이상 여객선의 출항 여부를 관장하는 '인천항 운항관리실'은 항해를 허가했습니다.

<녹취>인천항 운항관리실 관계자(음성변조):"그 부분은 수사 중인 내용이기 때문에 옳다 그르다를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습니다."

15일 밤 짙은 안개 속의 인천항을 출항한 배는 세월호가 유일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단독] 세월호 출항 자체가 ‘규정 위반’
    • 입력 2014.04.26 (21:23)
    • 수정 2014.04.26 (21:52)
    뉴스 9
[단독] 세월호 출항 자체가 ‘규정 위반’
<앵커 멘트>

세월호가 짙은 안개 때문에 예정보다 두 시간 반 늦게 출항한 사실, 잘 알고 계실 겁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애당초 출항해서는 안 되는 상황에서 운항을 강행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박상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녁 6시 반 출항 예정이던 세월호는 안개가 걷히길 기다려 밤 9시에 떠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인천해경이 파악한 결과를 보면 15일 밤 9시 인천항은 저시정 2급, 안개는 걷히지 않았습니다.

출항 직후 인천대교에서 촬영된 세월호 모습에서도 짙은 안개가 관찰됩니다.

<녹취> 인천해경 관계자(음성변조):"(15일 세월호가 출발할 때 저희가 취재하기엔 저시정 2급이었다고 하던데 맞습니까?) 네 당시에 2급은 맞고요, 저시정은 해경과 해군에서 쓰는 겁니다."

저시정 2급은 가시거리가 500미터 미만이라는 뜻, 세월호 운항관리규정과 해사안전법 시행규칙에는 가시거리가 1000미터 이하일 때는 출항은 물론 운항을 못하도록 돼 있습니다.

따라서 규정위반입니다.

사정이 이런데도 해경의 기상자료를 토대로 2천톤급 이상 여객선의 출항 여부를 관장하는 '인천항 운항관리실'은 항해를 허가했습니다.

<녹취>인천항 운항관리실 관계자(음성변조):"그 부분은 수사 중인 내용이기 때문에 옳다 그르다를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습니다."

15일 밤 짙은 안개 속의 인천항을 출항한 배는 세월호가 유일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