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휴에도 조문 행렬 계속…100만 명 넘어
입력 2014.05.05 (07:05) 수정 2014.05.05 (09:1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연휴에도 조문 행렬 계속…100만 명 넘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 각지에 마련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은 추모객이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공식 합동분향소가 문을 연지 일주일째를 맞는 오늘도, 시민들의 발길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안산 정부 합동분향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혜미 기자! 분향소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오늘도 이른 아침부터 많은 조문객들이 분향소를 찾고 있습니다.

연휴를 맞아 평일보다 더 많은 시민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분향소를 찾는 조문객들의 발길은 밤새 이어졌는데요.

아직 긴 줄이 만들어지지 않고 있지만, 분향소 안에는 많은 시민들이 헌화를 하며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현재 이곳 분향소에는 세월호 사고로 목숨을 잃은 213명의 영정사진과 위패가 안치됐습니다.

오늘 단원고 학생 8명의 발인이 추가로 진행될 예정이라서 위패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합동분향소가 설치된 지 오늘로 일주일째인데요.

어제 하루만 시민 3만 8천 명이 이곳을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임시합동분향소 방문자까지 포함하면, 36만 명이 넘고, 서울과 부산 등 전국 열일곱개 시,도의 누적 조문객은 이미 1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내일까지 연휴가 계속되는만큼 분향소를 찾는 가족단위 조문객들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연휴에도 조문 행렬 계속…100만 명 넘어
    • 입력 2014.05.05 (07:05)
    • 수정 2014.05.05 (09:13)
    뉴스광장
연휴에도 조문 행렬 계속…100만 명 넘어
<앵커 멘트>

전국 각지에 마련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은 추모객이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공식 합동분향소가 문을 연지 일주일째를 맞는 오늘도, 시민들의 발길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안산 정부 합동분향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혜미 기자! 분향소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오늘도 이른 아침부터 많은 조문객들이 분향소를 찾고 있습니다.

연휴를 맞아 평일보다 더 많은 시민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분향소를 찾는 조문객들의 발길은 밤새 이어졌는데요.

아직 긴 줄이 만들어지지 않고 있지만, 분향소 안에는 많은 시민들이 헌화를 하며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현재 이곳 분향소에는 세월호 사고로 목숨을 잃은 213명의 영정사진과 위패가 안치됐습니다.

오늘 단원고 학생 8명의 발인이 추가로 진행될 예정이라서 위패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합동분향소가 설치된 지 오늘로 일주일째인데요.

어제 하루만 시민 3만 8천 명이 이곳을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임시합동분향소 방문자까지 포함하면, 36만 명이 넘고, 서울과 부산 등 전국 열일곱개 시,도의 누적 조문객은 이미 1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내일까지 연휴가 계속되는만큼 분향소를 찾는 가족단위 조문객들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