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봄 ‘마약밀수 혐의’ 입건유예…뒤늦게 논란
입력 2014.07.01 (16:42) 단신뉴스
걸 그룹 '투애니원'의 멤버 박봄씨가 4년 전 마약류의 일종인 암페타민을 밀반입하려다가 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박씨는 지난 2010년 10월 국제 특송우편으로 암페타민 80여 정을 미국에서 들여오다 인천국제공항 세관에 적발돼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세관에서 사건을 통보받은 인천지검은 정식 내사사건으로 접수해 박씨를 소환 조사 했지만, 치료 목적으로 들여온 것이라는 해명을 받아들여 박씨를 '입건 유예' 했습니다.

이를 두고 검찰의 봐주기 수사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씨는 당시 박봄씨가 미국 대학병원의 진료기록과 처방전 등을 검찰에 제출했고, 이런 정황과 증거가 인정돼 마무리된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박봄 ‘마약밀수 혐의’ 입건유예…뒤늦게 논란
    • 입력 2014.07.01 (16:42)
    단신뉴스
걸 그룹 '투애니원'의 멤버 박봄씨가 4년 전 마약류의 일종인 암페타민을 밀반입하려다가 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박씨는 지난 2010년 10월 국제 특송우편으로 암페타민 80여 정을 미국에서 들여오다 인천국제공항 세관에 적발돼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세관에서 사건을 통보받은 인천지검은 정식 내사사건으로 접수해 박씨를 소환 조사 했지만, 치료 목적으로 들여온 것이라는 해명을 받아들여 박씨를 '입건 유예' 했습니다.

이를 두고 검찰의 봐주기 수사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씨는 당시 박봄씨가 미국 대학병원의 진료기록과 처방전 등을 검찰에 제출했고, 이런 정황과 증거가 인정돼 마무리된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