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재 진압 40대 소방관, 연기에 질식해 숨져
입력 2014.07.14 (06:12) 수정 2014.07.14 (06:5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화재 진압 40대 소방관, 연기에 질식해 숨져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제주 서귀포시에 있는 한 단란주점에서 불이 나 진화에 나섰던 40대 소방관이 숨졌습니다.

잔불 정리 과정에서 변을 당했습니다.

강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귀포시내 한 건물에서 시커먼 연기가 쉴 새 없이 치솟습니다.

출동한 119대원들이 진화에 나섰지만 불길은 쉽게 잡히지 않습니다.

불이 난 것은 어젯밤 7시 20분쯤,

건물 2층 단란주점에서 시작된 불길은 삽시간에 100여 제곱미터의 주점 내부 절반을 태웠습니다.

<녹취> 단란주점 직원(음성변조) : "(직원이)문을 열었는데… 준비를 하고 있는데 무슨 냄새가 나더래요. 그러고서 좀있다 전화와서 불났다! 이러는 거예요."

화재 당시 단란주점 안에 있던 종업원 등 3명은 재빨리 옥상으로 대피해 무사했습니다.

<녹취> 최재호(서귀포시 천지동) : "모니터에서 불이 나가지고 각 홀실로 번져서 … 창문에서 연기가 엄청나게 계속 나와가지고 진화 작업 하는 데 상당히 오래걸린 걸로."

불은 1시간 만에 잡혔지만, 밀폐된 건물 안에서 잔불 진화에 나섰던 119센터장 48살 강 모 씨가 현장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녹취> 서귀포소방서 관계자(음성변조) : "화재 진압을 하다가 센터장이 안보이길래.,연기가 꽉 찬 상태여서 잘 안보였어요. 수색해서 찾아가지고…"

강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숨진 강 씨의 사망 원인과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 화재 진압 40대 소방관, 연기에 질식해 숨져
    • 입력 2014.07.14 (06:12)
    • 수정 2014.07.14 (06:51)
    뉴스광장 1부
화재 진압 40대 소방관, 연기에 질식해 숨져
<앵커 멘트>

어젯밤 제주 서귀포시에 있는 한 단란주점에서 불이 나 진화에 나섰던 40대 소방관이 숨졌습니다.

잔불 정리 과정에서 변을 당했습니다.

강나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귀포시내 한 건물에서 시커먼 연기가 쉴 새 없이 치솟습니다.

출동한 119대원들이 진화에 나섰지만 불길은 쉽게 잡히지 않습니다.

불이 난 것은 어젯밤 7시 20분쯤,

건물 2층 단란주점에서 시작된 불길은 삽시간에 100여 제곱미터의 주점 내부 절반을 태웠습니다.

<녹취> 단란주점 직원(음성변조) : "(직원이)문을 열었는데… 준비를 하고 있는데 무슨 냄새가 나더래요. 그러고서 좀있다 전화와서 불났다! 이러는 거예요."

화재 당시 단란주점 안에 있던 종업원 등 3명은 재빨리 옥상으로 대피해 무사했습니다.

<녹취> 최재호(서귀포시 천지동) : "모니터에서 불이 나가지고 각 홀실로 번져서 … 창문에서 연기가 엄청나게 계속 나와가지고 진화 작업 하는 데 상당히 오래걸린 걸로."

불은 1시간 만에 잡혔지만, 밀폐된 건물 안에서 잔불 진화에 나섰던 119센터장 48살 강 모 씨가 현장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녹취> 서귀포소방서 관계자(음성변조) : "화재 진압을 하다가 센터장이 안보이길래.,연기가 꽉 찬 상태여서 잘 안보였어요. 수색해서 찾아가지고…"

강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숨진 강 씨의 사망 원인과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