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표현력 ‘무한 확장’…한국영화 속 특수효과
입력 2014.07.26 (07:22) 수정 2014.07.26 (08:57)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표현력 ‘무한 확장’…한국영화 속 특수효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화의 시각적 효과와 상상력을 높여주는 것으로 특수분장과 소품들이 있죠.

최근, 한국 영화의 급성장과 함께 그 기술 수준도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성민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양반들의 모략에 걸려 온몸에 화상을 입은 '도치'.

이 장면을 위해 분장사가 무려 10명이나 매달립니다.

인조 피부를 붙인 뒤, 붓질만 3시간 넘게 걸립니다.

불에 타 무너진 건물 장면.

<녹취> "엄니..눈 쪼까 떠보쇼"

사람이 아닌 정교하게 제작한 소품입니다.

<인터뷰> 이연지(관객) : "특수분장 같다 라고 느껴지지 않고, 그걸 인지하지 못할 정도로 굉장히 리얼해진 것 같아요."

칼과 벽돌, 뼈다귀 등 보기만 해도 섬뜩한 영화 소품들.

하지만, 스펀지나 실리콘으로 만든 것으로 촬영 중 배우들의 부상을 막아줍니다.

<녹취> "이렇게 치면, 이것도 물렁물렁해서."

30대 배우를 70대 노인으로 만들고, 100kg이 넘는 육중한 뚱보로 변신시키기도 합니다.

또, 공학기술을 접목한 각종 움직이는 소품들도 세계적 수준으로 발전했습니다.

<인터뷰> 황효균(특수분장업체 실장) : "요즘은 (특수분장,소품) 기술이 많이 발전되어 실제로 만들고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영화를 제작하는데 제약이 많이 없어졌습니다."

시각적 효과와 상상력을 높여주는 특수 효과들의 진화는 한국 영화 성장의 기반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 표현력 ‘무한 확장’…한국영화 속 특수효과
    • 입력 2014.07.26 (07:22)
    • 수정 2014.07.26 (08:57)
    뉴스광장
표현력 ‘무한 확장’…한국영화 속 특수효과
<앵커 멘트>

영화의 시각적 효과와 상상력을 높여주는 것으로 특수분장과 소품들이 있죠.

최근, 한국 영화의 급성장과 함께 그 기술 수준도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성민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양반들의 모략에 걸려 온몸에 화상을 입은 '도치'.

이 장면을 위해 분장사가 무려 10명이나 매달립니다.

인조 피부를 붙인 뒤, 붓질만 3시간 넘게 걸립니다.

불에 타 무너진 건물 장면.

<녹취> "엄니..눈 쪼까 떠보쇼"

사람이 아닌 정교하게 제작한 소품입니다.

<인터뷰> 이연지(관객) : "특수분장 같다 라고 느껴지지 않고, 그걸 인지하지 못할 정도로 굉장히 리얼해진 것 같아요."

칼과 벽돌, 뼈다귀 등 보기만 해도 섬뜩한 영화 소품들.

하지만, 스펀지나 실리콘으로 만든 것으로 촬영 중 배우들의 부상을 막아줍니다.

<녹취> "이렇게 치면, 이것도 물렁물렁해서."

30대 배우를 70대 노인으로 만들고, 100kg이 넘는 육중한 뚱보로 변신시키기도 합니다.

또, 공학기술을 접목한 각종 움직이는 소품들도 세계적 수준으로 발전했습니다.

<인터뷰> 황효균(특수분장업체 실장) : "요즘은 (특수분장,소품) 기술이 많이 발전되어 실제로 만들고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영화를 제작하는데 제약이 많이 없어졌습니다."

시각적 효과와 상상력을 높여주는 특수 효과들의 진화는 한국 영화 성장의 기반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