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로체험 훈련중 2명 사망…초기대응 늦어
입력 2014.09.03 (16:48) 수정 2014.09.03 (17:12) 사회
실제 상황 같은 고강도 훈련에 나섰던 특수부대원 2명이 훈련 과정에서 숨졌습니다.

군 당국은 오늘 대전국군병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젯밤 충북 증평의 제13공수특전여단 모의 훈련장에서 '포로체험' 훈련'을 받던 24살 이 모 하사와 21살 조 모 하사 등 2명이 숨지고, 24살 전 모 하사는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니다.

군 당국은, 이 하사 등이 손과 발을 묶인 상태에서 방수처리가 된 폴리에스테르 재질의 검은 두건을 쓴 채 독방에 감금된 상황에서 훈련을 받다가, 호흡 곤란 끝에 질식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이 하사 등이 호흡 곤란 등 고통을 호소했지만, 훈련을 진행하는 교관이 이를 확인하지 않아 제때 대응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사고 현장 감식과 함께 훈련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포로체험 훈련중 2명 사망…초기대응 늦어
    • 입력 2014.09.03 (16:48)
    • 수정 2014.09.03 (17:12)
    사회
실제 상황 같은 고강도 훈련에 나섰던 특수부대원 2명이 훈련 과정에서 숨졌습니다.

군 당국은 오늘 대전국군병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젯밤 충북 증평의 제13공수특전여단 모의 훈련장에서 '포로체험' 훈련'을 받던 24살 이 모 하사와 21살 조 모 하사 등 2명이 숨지고, 24살 전 모 하사는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니다.

군 당국은, 이 하사 등이 손과 발을 묶인 상태에서 방수처리가 된 폴리에스테르 재질의 검은 두건을 쓴 채 독방에 감금된 상황에서 훈련을 받다가, 호흡 곤란 끝에 질식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이 하사 등이 호흡 곤란 등 고통을 호소했지만, 훈련을 진행하는 교관이 이를 확인하지 않아 제때 대응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사고 현장 감식과 함께 훈련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