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내일부터 ‘포켓몬고’ 국내 서비스 개시
[단독] 24일부터 ‘포켓몬고’ 국내 서비스 개시
지난해 7월 출시된 게임 포켓몬고. 사용자가 돌아다니면서 스마트폰으로 포켓몬 캐릭터를 잡는 증강현실 게임입니다. 출시 이후 6개월만에 1조 원이 넘는...
트럼프 집무실에 ‘처칠 두상’이 다시 진열된 까닭은?
트럼프 집무실에 ‘처칠 두상’이 다시 진열된 까닭은?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한 도널드 트럼프의 백악관 집무실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글 번역판 외워라” 영어가 암기 과목…왜?
입력 2014.10.25 (21:15) | 수정 2014.10.25 (22:1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한글 번역판 외워라” 영어가 암기 과목…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학능력시험이 코앞에 닥치면서 수험생 상당수가 예상 영어 문제를 한국어로 번역해 놓은 교재를 외우는데 힘을 쏟고 있다고 합니다.

아무리 급해도 정말 이렇게 할 수밖에 없나, 이런 생각이 드는데, 사정을 보면 학생 탓만 하기도 어렵습니다.

심수련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사교육업체의 온라인 강좌.

EBS 영어 교재에 실린 동물 관련 속담을 설명하는데, 삽화와 한글 요약문을 먼저 보여줍니다.

또 다른 강사는 자신의 강좌에선 영어 지문의 "해석은 필요 없다"고 자랑합니다.

<녹취> 사교육업체 영어강사 : "'나 이거 지문 아는데'라고 생각하면 그냥 그대로 찍으시면 끝이에요."

교재를 보니 영어는 단어 몇 개뿐, EBS 영어 교재의 지문을 한글로 요약해 놨습니다.

학교를 찾아가 봤습니다.

학생들도 이런 한글 요약판을 한두 권쯤 가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3 수험생 : "한 문제 푸는데 5분인데 그걸 30초 만에 체크할 수 있는데 당연히 다 보죠."

<인터뷰> 고3 수험생 : "전부 다 그렇게 (효과가 있다고) 느끼는 것 같아요. 막판이다 보니까 급한 마음으로 한글 해석 보고..."

지난해 수능 영어 문제입니다.

지문의 출처는 철학, 과학, 심리학 등 전문 서적으로 상당 부분은 미국 대학 수준입니다.

반면 문제는 분위기 이해나 주제 찾기 등으로 상대적으로 단순합니다.

<인터뷰> 김정호(영어강사) : "워낙 어려운 지문을 사용하고 문제는 굉장히 쉽게 내기 때문에 학생들은 지문을 영어로 공부하는 걸 포기하고 한국어 내용을 기억하면 잘 문제를 풀 수 있다는 생각에..."

어려운 수능 영어를 학교 교육 만으론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 반면 문제은행인 EBS 교재의 높은 반영률로 영어 공부가 한글 요약판 암기로 왜곡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심수련입니다.
  • “한글 번역판 외워라” 영어가 암기 과목…왜?
    • 입력 2014.10.25 (21:15)
    • 수정 2014.10.25 (22:19)
    뉴스 9
“한글 번역판 외워라” 영어가 암기 과목…왜?
<앵커 멘트>

수학능력시험이 코앞에 닥치면서 수험생 상당수가 예상 영어 문제를 한국어로 번역해 놓은 교재를 외우는데 힘을 쏟고 있다고 합니다.

아무리 급해도 정말 이렇게 할 수밖에 없나, 이런 생각이 드는데, 사정을 보면 학생 탓만 하기도 어렵습니다.

심수련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사교육업체의 온라인 강좌.

EBS 영어 교재에 실린 동물 관련 속담을 설명하는데, 삽화와 한글 요약문을 먼저 보여줍니다.

또 다른 강사는 자신의 강좌에선 영어 지문의 "해석은 필요 없다"고 자랑합니다.

<녹취> 사교육업체 영어강사 : "'나 이거 지문 아는데'라고 생각하면 그냥 그대로 찍으시면 끝이에요."

교재를 보니 영어는 단어 몇 개뿐, EBS 영어 교재의 지문을 한글로 요약해 놨습니다.

학교를 찾아가 봤습니다.

학생들도 이런 한글 요약판을 한두 권쯤 가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3 수험생 : "한 문제 푸는데 5분인데 그걸 30초 만에 체크할 수 있는데 당연히 다 보죠."

<인터뷰> 고3 수험생 : "전부 다 그렇게 (효과가 있다고) 느끼는 것 같아요. 막판이다 보니까 급한 마음으로 한글 해석 보고..."

지난해 수능 영어 문제입니다.

지문의 출처는 철학, 과학, 심리학 등 전문 서적으로 상당 부분은 미국 대학 수준입니다.

반면 문제는 분위기 이해나 주제 찾기 등으로 상대적으로 단순합니다.

<인터뷰> 김정호(영어강사) : "워낙 어려운 지문을 사용하고 문제는 굉장히 쉽게 내기 때문에 학생들은 지문을 영어로 공부하는 걸 포기하고 한국어 내용을 기억하면 잘 문제를 풀 수 있다는 생각에..."

어려운 수능 영어를 학교 교육 만으론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 반면 문제은행인 EBS 교재의 높은 반영률로 영어 공부가 한글 요약판 암기로 왜곡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심수련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