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첫 유전자치료제 판매가 15억 원…최고가
입력 2014.11.27 (11:49) 국제
세계 최초의 유전자치료제가 희귀질환 치료제 가격으로는 신기록인 110만유로, 약 15억2천만 원에 독일에서 판매됩니다.

이 약은 네덜란드의 유전자치료제 개발 전문 기업인 유니큐어 사가 개발한 '글리베라'로 지방이 혈관을 막아버리는 아주 드문 유전질환인 LPLD, 즉 '지단백지질분해효소 결핍증' 치료제입니다.

유니큐어는 이 주사제의 소비자 가격을 바이알, 즉 주사약병 당 5만 3천유로로 책정해 독일 의료심의기구에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성인 LPLD 환자 치료에는 평균 21바이알이 필요한 관계로 치료제 총비용은 111만 유로가 들게 됩니다.
  • 세계 첫 유전자치료제 판매가 15억 원…최고가
    • 입력 2014.11.27 (11:49)
    국제
세계 최초의 유전자치료제가 희귀질환 치료제 가격으로는 신기록인 110만유로, 약 15억2천만 원에 독일에서 판매됩니다.

이 약은 네덜란드의 유전자치료제 개발 전문 기업인 유니큐어 사가 개발한 '글리베라'로 지방이 혈관을 막아버리는 아주 드문 유전질환인 LPLD, 즉 '지단백지질분해효소 결핍증' 치료제입니다.

유니큐어는 이 주사제의 소비자 가격을 바이알, 즉 주사약병 당 5만 3천유로로 책정해 독일 의료심의기구에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성인 LPLD 환자 치료에는 평균 21바이알이 필요한 관계로 치료제 총비용은 111만 유로가 들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