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명 위험 '망막박리’ 20~30대 급증
입력 2014.12.03 (23:24) 수정 2014.12.04 (00:0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실명 위험 '망막박리’ 20~30대 급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망막이 떨어져 나가는 망막박리는 빨리 치료받지 않으면 실명까지 이를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입니다.

그런데 최근 이 질병을 앓는 2,30대 환자가 부쩍 늘었습니다.

컴퓨터와 스마트폰 때문입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도근시가 있는 20대 남성입니다.

시력교정 수술을 위해 검사를 받다가 우연히 망막박리가 발견됐습니다.

뭔가 번쩍거리는 듯한 경미한 증상이 있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인터뷰> 최해운 (망막박리 환자) : "눈이 번쩍거리고 먼지가 돌아다니고 처음에는 몰랐는데 라식 검사하러 가서 알게 되서"

망막박리는 망막에 구멍이 생겨 망막이 들뜨는 질환으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실명으로 이어집니다.

망막박리는 시력표 가장 위의 글씨가 잘 안보이는 시력 0.1 이하 고도근시의 2-30대 젊은층에 많이 나타납니다.

근시가 심하면 안구의 길이가 길어져 망막을 잡아당기기 때문입니다.

지난 4년 새 20대 망막박리 환자가 30%, 30대는 20% 급증했습니다.

하루종일 모니터를 들여다보고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눈이 혹사당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고형준 (세브란스병원 안과 교수) : "과도한 근거리 작업은 근시를 유발합니다. 과도한 근거리 작업은 근시를 진행시키고 망막박리를 일으키는 인자입니다."

눈을 보호하기 위해선 먼 곳을 자주 응시해 눈의 피로를 풀고, 스마트폰 사용도 줄이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실명 위험 '망막박리’ 20~30대 급증
    • 입력 2014.12.03 (23:24)
    • 수정 2014.12.04 (00:04)
    뉴스라인
실명 위험 '망막박리’ 20~30대 급증
<앵커 멘트>

망막이 떨어져 나가는 망막박리는 빨리 치료받지 않으면 실명까지 이를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입니다.

그런데 최근 이 질병을 앓는 2,30대 환자가 부쩍 늘었습니다.

컴퓨터와 스마트폰 때문입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도근시가 있는 20대 남성입니다.

시력교정 수술을 위해 검사를 받다가 우연히 망막박리가 발견됐습니다.

뭔가 번쩍거리는 듯한 경미한 증상이 있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인터뷰> 최해운 (망막박리 환자) : "눈이 번쩍거리고 먼지가 돌아다니고 처음에는 몰랐는데 라식 검사하러 가서 알게 되서"

망막박리는 망막에 구멍이 생겨 망막이 들뜨는 질환으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실명으로 이어집니다.

망막박리는 시력표 가장 위의 글씨가 잘 안보이는 시력 0.1 이하 고도근시의 2-30대 젊은층에 많이 나타납니다.

근시가 심하면 안구의 길이가 길어져 망막을 잡아당기기 때문입니다.

지난 4년 새 20대 망막박리 환자가 30%, 30대는 20% 급증했습니다.

하루종일 모니터를 들여다보고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눈이 혹사당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고형준 (세브란스병원 안과 교수) : "과도한 근거리 작업은 근시를 유발합니다. 과도한 근거리 작업은 근시를 진행시키고 망막박리를 일으키는 인자입니다."

눈을 보호하기 위해선 먼 곳을 자주 응시해 눈의 피로를 풀고, 스마트폰 사용도 줄이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