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농협 계란 공장, ‘폐기물 계란’ 모아 식품 원료 사용
입력 2015.02.13 (21:01) 수정 2015.02.15 (07: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농협 계란 공장, ‘폐기물 계란’ 모아 식품 원료 사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KBS의 단독보도로 시작합니다.

폐기물로 버려지는 계란으로 식품원료를 만들어 온 계란 가공공장이 있습니다.

폐수 처리장으로 가야할 계란 찌꺼기가 먹을거리로 둔갑해 대기업 등에 납품한 건데요, 농협이 운영하는 계란 가공공장입니다.

양성모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평택에 있는 한국양계농협 계란가공공장입니다.

공장 직원이 껍데기와 섞인 계란을 쏟아버립니다.

<녹취> 제보자 : "기계 작업하다가 떨어진 것도 있고... 오만가지가 다 들어간 거예요. 폐기물이라고 써놨잖아요."

이 폐기물은 공장 밖으로 옮겨지고, 계란 껍데기에 남아있던 액체를 제거한 뒤 잘게 부수는 '난각처리기'로 들어갑니다.

<녹취> 제보자 : "이게 고속회전을 하면서 계란을 갈아줘요. 그러면서 원심력에 의해서 국물이 여기로 빠지는 거예요. 이 밑으로..."

계란 찌꺼기가 모인 액체가 하얀 거품을 내며 통에 담깁니다.

그런데 이 거품 속에 붉은색 호스가 연결된 펌프가 있습니다.

이 호스를 따라가보니 공장 내부로 연결되고, 계란 찌꺼기는 고스란히 정상 계란과 섞입니다.

<녹취> 제보자 : "계란을 파쇄하면서 나오는 그 계란 국물을 통에 모아놨다가 수중펌프로 빨아서 지금 정상 제품 나오는 데에다가 섞는 거예요."

폐기물로 버려야하는 계란을 다시 사용하는 겁니다.

<녹취> 제보자 : "음식물 쓰레기 국물을 예를 들어서 육수처럼 썼다면 저희가 먹을 수 있겠냐고요."

이렇게 껍데기와 내용물이 섞이면 세균에 감염될 위험이 훨씬 커집니다.

<인터뷰> 정승헌(건국대학교 동물자원학과 교수) : "이거야말로 진짜 산업폐기물이야. 폐기물을 자기들이 임의로 가공해서 여기에다 다시 제품화하는 건 있을 수가 없어요."

공장 다른 한쪽에서는 직원이 깨진 계란을 쏟아 붓습니다.

법적으로 사용이 금지된 파란, 즉 깨진 계란입니다.

이물질이 잔뜩 묻은 계란도 마구잡이로 투입됩니다.

그런데 세척기는 제대로 가동되지 않습니다.

세척액이 쏟아지는 정상 가동과는 확연히 차이납니다.

이렇게 형식적으로만 세척기를 통과하기 때문에 오염물질은 그대로입니다.

<인터뷰> 이학태(녹색식품안전연구원 원장) : "곰팡이도 있고 계분도 있고 이렇게 되기 때문에 이런 부분은 사실은 잘 세척을 해야 되는 게 첫번째고요."

공장 측은 찌꺼기를 재활용한 계란은 일부 분말 제품에만 사용했고 깨진 계란을 구입해서 가공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충격적인 내부 영상이 공개된 이 공장은 지난해 경기도 축산위생연구소의 성분규격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고 과징금 5천만 원이 부과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다시보기 <뉴스7> ‘폐기용 달걀’로 빵 반죽 만든 유통업자 적발

☞ 다시보기 <뉴스7> 돼지 사료용 ‘불량 계란’ 식용으로 둔갑
  • [단독] 농협 계란 공장, ‘폐기물 계란’ 모아 식품 원료 사용
    • 입력 2015.02.13 (21:01)
    • 수정 2015.02.15 (07:59)
    뉴스 9
[단독] 농협 계란 공장, ‘폐기물 계란’ 모아 식품 원료 사용
<앵커 멘트>

오늘은 KBS의 단독보도로 시작합니다.

폐기물로 버려지는 계란으로 식품원료를 만들어 온 계란 가공공장이 있습니다.

폐수 처리장으로 가야할 계란 찌꺼기가 먹을거리로 둔갑해 대기업 등에 납품한 건데요, 농협이 운영하는 계란 가공공장입니다.

양성모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 평택에 있는 한국양계농협 계란가공공장입니다.

공장 직원이 껍데기와 섞인 계란을 쏟아버립니다.

<녹취> 제보자 : "기계 작업하다가 떨어진 것도 있고... 오만가지가 다 들어간 거예요. 폐기물이라고 써놨잖아요."

이 폐기물은 공장 밖으로 옮겨지고, 계란 껍데기에 남아있던 액체를 제거한 뒤 잘게 부수는 '난각처리기'로 들어갑니다.

<녹취> 제보자 : "이게 고속회전을 하면서 계란을 갈아줘요. 그러면서 원심력에 의해서 국물이 여기로 빠지는 거예요. 이 밑으로..."

계란 찌꺼기가 모인 액체가 하얀 거품을 내며 통에 담깁니다.

그런데 이 거품 속에 붉은색 호스가 연결된 펌프가 있습니다.

이 호스를 따라가보니 공장 내부로 연결되고, 계란 찌꺼기는 고스란히 정상 계란과 섞입니다.

<녹취> 제보자 : "계란을 파쇄하면서 나오는 그 계란 국물을 통에 모아놨다가 수중펌프로 빨아서 지금 정상 제품 나오는 데에다가 섞는 거예요."

폐기물로 버려야하는 계란을 다시 사용하는 겁니다.

<녹취> 제보자 : "음식물 쓰레기 국물을 예를 들어서 육수처럼 썼다면 저희가 먹을 수 있겠냐고요."

이렇게 껍데기와 내용물이 섞이면 세균에 감염될 위험이 훨씬 커집니다.

<인터뷰> 정승헌(건국대학교 동물자원학과 교수) : "이거야말로 진짜 산업폐기물이야. 폐기물을 자기들이 임의로 가공해서 여기에다 다시 제품화하는 건 있을 수가 없어요."

공장 다른 한쪽에서는 직원이 깨진 계란을 쏟아 붓습니다.

법적으로 사용이 금지된 파란, 즉 깨진 계란입니다.

이물질이 잔뜩 묻은 계란도 마구잡이로 투입됩니다.

그런데 세척기는 제대로 가동되지 않습니다.

세척액이 쏟아지는 정상 가동과는 확연히 차이납니다.

이렇게 형식적으로만 세척기를 통과하기 때문에 오염물질은 그대로입니다.

<인터뷰> 이학태(녹색식품안전연구원 원장) : "곰팡이도 있고 계분도 있고 이렇게 되기 때문에 이런 부분은 사실은 잘 세척을 해야 되는 게 첫번째고요."

공장 측은 찌꺼기를 재활용한 계란은 일부 분말 제품에만 사용했고 깨진 계란을 구입해서 가공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충격적인 내부 영상이 공개된 이 공장은 지난해 경기도 축산위생연구소의 성분규격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고 과징금 5천만 원이 부과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다시보기 <뉴스7> ‘폐기용 달걀’로 빵 반죽 만든 유통업자 적발

☞ 다시보기 <뉴스7> 돼지 사료용 ‘불량 계란’ 식용으로 둔갑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