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굶는 아이 없는 명절’ 주민들이 만든다
입력 2015.02.20 (07:27) 수정 2015.02.20 (08:4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굶는 아이 없는 명절’ 주민들이 만든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가 친척들이 모두 모여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설 명절.

하지만 갈만한 친척집조차 없는 저소득층 자녀들은 오히려 식당들이 문을 닫는 명절 기간을 굶으며 보내기 일쑤라고 합니다.

서울의 한 지자체에서 이런 아이들을 위해 지역 봉사단체와 대기업을 연계한 도시락 배달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초생활 수급 가정에 사는 김모 군은 명절만 되면 끼니가 걱정입니다.

찾아갈 친척이 없고 부모님은 몸이 불편해 밥상을 차려주지 못합니다.

평소는 4천원 짜리 급식카드로 식당에서 해결했지만 연휴엔 문을 닫기 때문입니다.

<녹취> 김모 군 : "(카드를)잃어버리지 않으려고 (김밥집에) 맡겼는데 문을 닫으니까 먹을데가 없으면 굶어야죠..."

설날 아침, 김 군의 집에 도시락을 든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녹취> "도시락 배달 왔습니다~ 잘 있었어?"

김 군은 전, 불고기 등으로 차려진 명절 도시락을 먹으며 설 기분을 느낍니다.

도시락 배달은 지역 봉사단원 10 여명이 연휴 닷새동안 교대로 맡았습니다.

<인터뷰> 문경자(도시락 자원봉사자) : "저도 맏며느리에요.오늘 차례상을 어마어마하게 차려놓고 밥도 비벼놓고 먹으라고 하고 뛰쳐나왔거든요."

'굶는 아이없는 명절만들기' 행사는 구청이 아이디어를 냈고 대기업이 후원을 해 이뤄졌습니다.

<인터뷰> 김수영(양천구청장) : "4천원밖에 안되는 급식카드로 문열지 않는 식당들을 찾아헤맬 수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도시락을 준비해서 지역사회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저소득층 자녀들이 이웃의 배려로 훈훈한 명절 연휴를 보내게 됐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굶는 아이 없는 명절’ 주민들이 만든다
    • 입력 2015.02.20 (07:27)
    • 수정 2015.02.20 (08:49)
    뉴스광장
‘굶는 아이 없는 명절’ 주민들이 만든다
<앵커 멘트>

일가 친척들이 모두 모여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설 명절.

하지만 갈만한 친척집조차 없는 저소득층 자녀들은 오히려 식당들이 문을 닫는 명절 기간을 굶으며 보내기 일쑤라고 합니다.

서울의 한 지자체에서 이런 아이들을 위해 지역 봉사단체와 대기업을 연계한 도시락 배달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초생활 수급 가정에 사는 김모 군은 명절만 되면 끼니가 걱정입니다.

찾아갈 친척이 없고 부모님은 몸이 불편해 밥상을 차려주지 못합니다.

평소는 4천원 짜리 급식카드로 식당에서 해결했지만 연휴엔 문을 닫기 때문입니다.

<녹취> 김모 군 : "(카드를)잃어버리지 않으려고 (김밥집에) 맡겼는데 문을 닫으니까 먹을데가 없으면 굶어야죠..."

설날 아침, 김 군의 집에 도시락을 든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녹취> "도시락 배달 왔습니다~ 잘 있었어?"

김 군은 전, 불고기 등으로 차려진 명절 도시락을 먹으며 설 기분을 느낍니다.

도시락 배달은 지역 봉사단원 10 여명이 연휴 닷새동안 교대로 맡았습니다.

<인터뷰> 문경자(도시락 자원봉사자) : "저도 맏며느리에요.오늘 차례상을 어마어마하게 차려놓고 밥도 비벼놓고 먹으라고 하고 뛰쳐나왔거든요."

'굶는 아이없는 명절만들기' 행사는 구청이 아이디어를 냈고 대기업이 후원을 해 이뤄졌습니다.

<인터뷰> 김수영(양천구청장) : "4천원밖에 안되는 급식카드로 문열지 않는 식당들을 찾아헤맬 수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도시락을 준비해서 지역사회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저소득층 자녀들이 이웃의 배려로 훈훈한 명절 연휴를 보내게 됐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