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S 가담’ 호주 청소년, 이라크서 자살 폭탄테러
입력 2015.03.12 (17:35) 수정 2015.03.12 (22:30) 국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에 가담한 호주의 18살 청소년이 이라크에서 자살폭탄 테러를 저지른 뒤 숨졌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습니다.

IS는 현지시간으로 어제 트위터를 통해 아부 압둘라 알-오스트랄리라는 이름의 IS 대원이 이라크 안바르 주 라마디 지역에서 자폭 테러를 저지르고 사망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라마디 지역에서는 10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한편, 호주 언론 페어팩스는 사진 속 대원이 호주 멜버른 출신의 제이크 빌라디로 추정된다고 밝히고, 2년전 이슬람교로 개종한 뒤 지난해 IS에 가담하기 위해 터키를 거쳐 이라크로 갔다고 전했습니다.
  • ‘IS 가담’ 호주 청소년, 이라크서 자살 폭탄테러
    • 입력 2015.03.12 (17:35)
    • 수정 2015.03.12 (22:30)
    국제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IS에 가담한 호주의 18살 청소년이 이라크에서 자살폭탄 테러를 저지른 뒤 숨졌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습니다.

IS는 현지시간으로 어제 트위터를 통해 아부 압둘라 알-오스트랄리라는 이름의 IS 대원이 이라크 안바르 주 라마디 지역에서 자폭 테러를 저지르고 사망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라마디 지역에서는 10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한편, 호주 언론 페어팩스는 사진 속 대원이 호주 멜버른 출신의 제이크 빌라디로 추정된다고 밝히고, 2년전 이슬람교로 개종한 뒤 지난해 IS에 가담하기 위해 터키를 거쳐 이라크로 갔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