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망률 1위 ‘폐암 오진’ 가장 많아…피해 줄이려면?
입력 2015.04.09 (21:33) 수정 2015.04.09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사망률 1위 ‘폐암 오진’ 가장 많아…피해 줄이려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의사들이 오진을 가장 많이 하는 병은 암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중에서도 사망률 1위인 폐암의 오진이 가장 많았는데요.

왜 그런 건지, 주의할 점은 무엇인지 서재희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백 모 씨 아내는 언제부턴가 가슴이 답답함을 느꼈습니다.

단골 병원에선 여러 차례 흉부 방사선 촬영을 하고도 '이상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습니다.

결국 다른 병원을 찾았고, 폐암 4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녹취> 백 모 씨(폐암 환자 남편) : "전이가 되기 전에만 발견했어도 수술도 할 수 있었을 것 아니에요."

이 같은 오진 피해 가운데 암 오진이 가장 많았습니다.

2012년 부터 지난 2월까지 접수된 오진 피해의 61%가 암 오진이었습니다.

암 가운데는 폐암 오진이 60건으로 가장 많았고, 유방암과 상부위장관암이 뒤를 이었습니다.

<인터뷰> 김태훈(강남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교수) : "(흉부)사진 촬영 자체가 1㎝이상의 폐암을 발견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어서, 조기 폐암은 흉부 사진으로 사실 발견 안되는 경우가 40% 이상(입니다)."

또 암 오진은 건강검진 과정에서 보다 개별적인 진료 과정에서 발생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인터뷰> 윤현주(한국소비자원 의료금융팀) : "국가에서 시행하는 암 검진 프로그램을 반드시 받으시는 게 좋고요, 내원하는 중이라도 또 다른 징후가 있을 때는 반드시 의사한테 상담을 받고 …."

암이 의심될 경우, 의료기관 한 곳에 의존하기 보다는 검사 자료를 여러 곳에 진단 의뢰하는 것도 오진 피해를 줄일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사망률 1위 ‘폐암 오진’ 가장 많아…피해 줄이려면?
    • 입력 2015.04.09 (21:33)
    • 수정 2015.04.09 (21:51)
    뉴스 9
사망률 1위 ‘폐암 오진’ 가장 많아…피해 줄이려면?
<앵커 멘트>

의사들이 오진을 가장 많이 하는 병은 암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중에서도 사망률 1위인 폐암의 오진이 가장 많았는데요.

왜 그런 건지, 주의할 점은 무엇인지 서재희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백 모 씨 아내는 언제부턴가 가슴이 답답함을 느꼈습니다.

단골 병원에선 여러 차례 흉부 방사선 촬영을 하고도 '이상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습니다.

결국 다른 병원을 찾았고, 폐암 4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녹취> 백 모 씨(폐암 환자 남편) : "전이가 되기 전에만 발견했어도 수술도 할 수 있었을 것 아니에요."

이 같은 오진 피해 가운데 암 오진이 가장 많았습니다.

2012년 부터 지난 2월까지 접수된 오진 피해의 61%가 암 오진이었습니다.

암 가운데는 폐암 오진이 60건으로 가장 많았고, 유방암과 상부위장관암이 뒤를 이었습니다.

<인터뷰> 김태훈(강남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교수) : "(흉부)사진 촬영 자체가 1㎝이상의 폐암을 발견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어서, 조기 폐암은 흉부 사진으로 사실 발견 안되는 경우가 40% 이상(입니다)."

또 암 오진은 건강검진 과정에서 보다 개별적인 진료 과정에서 발생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인터뷰> 윤현주(한국소비자원 의료금융팀) : "국가에서 시행하는 암 검진 프로그램을 반드시 받으시는 게 좋고요, 내원하는 중이라도 또 다른 징후가 있을 때는 반드시 의사한테 상담을 받고 …."

암이 의심될 경우, 의료기관 한 곳에 의존하기 보다는 검사 자료를 여러 곳에 진단 의뢰하는 것도 오진 피해를 줄일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