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도에 ‘세월호 숲’ 착공…오드리 헵번 가족 참여
입력 2015.04.11 (07:27) 수정 2015.04.11 (10:5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진도에 ‘세월호 숲’ 착공…오드리 헵번 가족 참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리고 슬픔을 치유하기 위한 '기억의 숲'이 전남 진도 팽목항 인근에 만들어집니다.

유명 여배우 오드리 헵번의 가족이 숲 조성을 제안하고 성금까지 기탁해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후 슬픔과 기다림의 장소가 된 진도 팽목항.

이 곳에서 4킬로미터 떨어진 무궁화동산에 희생자들을 기리는 '기억의 숲'이 만들어집니다.

숲 조성을 제안한 건 유명 여배우 오드리 헵번의 아들 션 헵번입니다.

<인터뷰> 션 헵번(오드리 헵번 아들) : "숲을 통해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고 모든 이들이 동등하게 존중받는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션 헵번은 어머니와 함께 구호 활동에 앞장섰고 현재 자선단체인 오드리 헵번 어린이 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소식을 듣고 숲을 만드는 데 써 달라며 5천만 원을 기탁했습니다.

무궁화동산 3천여 제곱미터에 숲이 조성되고, 일반인 성금을 통해 추모 시설도 들어설 예정입니다.

수종은 '노란 리본'을 상징하는 은행나무로 결정됐습니다.

참가자들은 이 곳 무궁화동산에서 은행나무 30그루를 심었습니다.

<인터뷰> 권오복(세월호 실종자 가족) : "1년을 지금 진도 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이렇게 후원을 해 주시니까 고맙게 생각합니다."

희생자 가족들에게 '영원히 남는 숲을 선물하고 싶었다'는 헵번 가족은 내년에도 다시 진도를 찾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진도에 ‘세월호 숲’ 착공…오드리 헵번 가족 참여
    • 입력 2015.04.11 (07:27)
    • 수정 2015.04.11 (10:59)
    뉴스광장
진도에 ‘세월호 숲’ 착공…오드리 헵번 가족 참여
<앵커 멘트>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리고 슬픔을 치유하기 위한 '기억의 숲'이 전남 진도 팽목항 인근에 만들어집니다.

유명 여배우 오드리 헵번의 가족이 숲 조성을 제안하고 성금까지 기탁해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후 슬픔과 기다림의 장소가 된 진도 팽목항.

이 곳에서 4킬로미터 떨어진 무궁화동산에 희생자들을 기리는 '기억의 숲'이 만들어집니다.

숲 조성을 제안한 건 유명 여배우 오드리 헵번의 아들 션 헵번입니다.

<인터뷰> 션 헵번(오드리 헵번 아들) : "숲을 통해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고 모든 이들이 동등하게 존중받는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션 헵번은 어머니와 함께 구호 활동에 앞장섰고 현재 자선단체인 오드리 헵번 어린이 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소식을 듣고 숲을 만드는 데 써 달라며 5천만 원을 기탁했습니다.

무궁화동산 3천여 제곱미터에 숲이 조성되고, 일반인 성금을 통해 추모 시설도 들어설 예정입니다.

수종은 '노란 리본'을 상징하는 은행나무로 결정됐습니다.

참가자들은 이 곳 무궁화동산에서 은행나무 30그루를 심었습니다.

<인터뷰> 권오복(세월호 실종자 가족) : "1년을 지금 진도 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이렇게 후원을 해 주시니까 고맙게 생각합니다."

희생자 가족들에게 '영원히 남는 숲을 선물하고 싶었다'는 헵번 가족은 내년에도 다시 진도를 찾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