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역사학계 집단성명 파동 ‘확산일로’…입지 좁아지는 아베
입력 2015.05.19 (21:35) 국제
일본 아베 정권의 과거사 직시를 촉구하는 석학 180여 명의 집단 성명이 나온 후 동참하겠다는 학자들이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성명을 주도한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역사 학자 187명이 아베 총리에게 공개 서한을 보낸 이후 전 세계 동료들로부터 엄청난 지지가 쏟아졌다"며 "이들은 한결같이 자신의 이름을 성명에 올려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더든 교수에 따르면 성명에 동참한 학자들의 수는 현재 456명으로, 2주 만에 두 배 이상으로 늘었습니다.

특히 전공 분야가 역사학에 그치지 않고 정치학, 인류학 등 인문학과 관련된 거의 모든 분야를 망라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더든 교수는 설명했습니다.

추가 서명에 참여한 학자 중에는 일본학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인 이안 브루마와 독일 일본학연구소의 프란츠 발덴베르그, 프랑스 사회과학고등연구원의 세바스찬 르셰발리에 등이 포함됐습니다.

더든 교수는 "우리는 모두 특정한 역사와 사건에 대해 공개 토론의 기회를 제한하려는 반 생산적인 일본 내의 기류를 목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세계 역사학계 집단성명 파동 ‘확산일로’…입지 좁아지는 아베
    • 입력 2015.05.19 (21:35)
    국제
일본 아베 정권의 과거사 직시를 촉구하는 석학 180여 명의 집단 성명이 나온 후 동참하겠다는 학자들이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성명을 주도한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역사 학자 187명이 아베 총리에게 공개 서한을 보낸 이후 전 세계 동료들로부터 엄청난 지지가 쏟아졌다"며 "이들은 한결같이 자신의 이름을 성명에 올려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더든 교수에 따르면 성명에 동참한 학자들의 수는 현재 456명으로, 2주 만에 두 배 이상으로 늘었습니다.

특히 전공 분야가 역사학에 그치지 않고 정치학, 인류학 등 인문학과 관련된 거의 모든 분야를 망라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더든 교수는 설명했습니다.

추가 서명에 참여한 학자 중에는 일본학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인 이안 브루마와 독일 일본학연구소의 프란츠 발덴베르그, 프랑스 사회과학고등연구원의 세바스찬 르셰발리에 등이 포함됐습니다.

더든 교수는 "우리는 모두 특정한 역사와 사건에 대해 공개 토론의 기회를 제한하려는 반 생산적인 일본 내의 기류를 목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