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일상적 테러 공포 극대화, 대한민국은 안전한가?
일상적 테러 공포 극대화, 대한민국은 안전한가?
세계 최대 관광 도시 가운데 하나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또다시 차량을 이용한 테러가...
[뉴스픽] 우리집 달걀은 괜찮을까?…바로 확인해보세요
우리집 달걀은 괜찮을까?…바로 확인해보세요
살충제 달걀 '부적합' 농장 45곳은?소비자들이 궁금한 건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의 달걀 정보다. 농장명과 지역, 검출된 살충제 성분, 달걀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엔 인종차별철폐위 “한국, 외국인 강사만 에이즈 검사 인권침해”
입력 2015.05.20 (20:24) 단신뉴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지난 2009년 한 뉴질랜드 여성이 한국에서 영어 강사 재고용 조건으로 에이즈 검사를 요구받은 것은 인권 침해라며 한국 정부의 피해 보상을 촉구했습니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는 해당 여성이 외국인에게만 요구되는 2차 에이즈 검사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고용되지 않은 것은 인종 차별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위원회는 한국의 외국인 에이즈 검사 정책을 검토한 결과 공중 보건 등 어떤 근거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고, 인종이나 국적 등에 따라 차별 받지 않고 일할 권리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한국 정부에도 외국인 고용 관련 규제를 검토해 인종 차별 내용이 담긴 법과 관행은 없애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유엔 인종차별철폐위 “한국, 외국인 강사만 에이즈 검사 인권침해”
    • 입력 2015.05.20 (20:24)
    단신뉴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지난 2009년 한 뉴질랜드 여성이 한국에서 영어 강사 재고용 조건으로 에이즈 검사를 요구받은 것은 인권 침해라며 한국 정부의 피해 보상을 촉구했습니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는 해당 여성이 외국인에게만 요구되는 2차 에이즈 검사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고용되지 않은 것은 인종 차별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위원회는 한국의 외국인 에이즈 검사 정책을 검토한 결과 공중 보건 등 어떤 근거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고, 인종이나 국적 등에 따라 차별 받지 않고 일할 권리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한국 정부에도 외국인 고용 관련 규제를 검토해 인종 차별 내용이 담긴 법과 관행은 없애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