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르스 불안’ 전국 학교 휴업 100곳 육박
입력 2015.06.02 (10:58) 수정 2015.06.02 (20:27) 사회
메르스 공포가 확산되면서 휴업을 결정한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가 100곳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메르스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도에서는 유치원 16곳을 포함해, 초등학교 59곳 등 모두 84곳이 휴업했습니다.

또 충북에서는 관내 한 교사가 최근 확진 환자를 병문안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초등학교 9곳과 유치원 2곳이 내일부터 금요일까지 휴업을 결정했습니다.

이 밖에 충남의 유치원 1곳이 휴업하는 등 메르스 여파로 지금까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96 곳이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해당 학교들은, 메르스 확산을 걱정하는 학부모들의 민원 때문에 휴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메르스 불안’ 전국 학교 휴업 100곳 육박
    • 입력 2015.06.02 (10:58)
    • 수정 2015.06.02 (20:27)
    사회
메르스 공포가 확산되면서 휴업을 결정한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가 100곳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메르스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경기도에서는 유치원 16곳을 포함해, 초등학교 59곳 등 모두 84곳이 휴업했습니다.

또 충북에서는 관내 한 교사가 최근 확진 환자를 병문안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초등학교 9곳과 유치원 2곳이 내일부터 금요일까지 휴업을 결정했습니다.

이 밖에 충남의 유치원 1곳이 휴업하는 등 메르스 여파로 지금까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96 곳이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해당 학교들은, 메르스 확산을 걱정하는 학부모들의 민원 때문에 휴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