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메르스 병원’ 방문…“지자체 독자 해결 안 돼”
입력 2015.06.05 (21:18) 수정 2015.06.05 (22:1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박 대통령, ‘메르스 병원’ 방문…“지자체 독자 해결 안 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메르스 확진환자를 치료중인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치료와 확산 방지에 힘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각자 해결하려고 하면 혼란이 초래된다며 중앙정부와의 협업을 강조했습니다.

곽희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메르스 국가 지정 격리 병상이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았습니다.

첫 환자가 나온지 16일 만입니다.

박 대통령은 확진 환자들이 입원중인 병동에서 치료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여기 계시다가 건강하게 다시 나간다는 것은 다른 환자분들도 우리가 정성을 다하면 된다는 얘기죠?"

격무속에서도 환자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들도 격려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끝까지 많이 힘써주시기 바랍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박 대통령은 초동대응에는 허점이 있었지만 확산 방지와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믿음을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자체가 독자적으로 해결하려고 하면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효과적으로 대응하는데도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이 점에 대해서 그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에 긴밀한 소통, 그리고 협업이 있어야 되겠습니다."

청와대는 메르스가 현단계에서 가장 시급한 정책과제이고 박 대통령이 수시로 관련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박원순 서울 시장의 어젯밤 기자회견은 일부 사실과 달라 혼란을 가중시킬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연관기사]

☞ [인터랙티브 뉴스] 추적! ‘메르스’ 이렇게 퍼졌다!

☞ [인포그래픽] 메르스 발생 및 감염 경로
  • 박 대통령, ‘메르스 병원’ 방문…“지자체 독자 해결 안 돼”
    • 입력 2015.06.05 (21:18)
    • 수정 2015.06.05 (22:19)
    뉴스 9
박 대통령, ‘메르스 병원’ 방문…“지자체 독자 해결 안 돼”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메르스 확진환자를 치료중인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치료와 확산 방지에 힘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각자 해결하려고 하면 혼란이 초래된다며 중앙정부와의 협업을 강조했습니다.

곽희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메르스 국가 지정 격리 병상이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았습니다.

첫 환자가 나온지 16일 만입니다.

박 대통령은 확진 환자들이 입원중인 병동에서 치료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여기 계시다가 건강하게 다시 나간다는 것은 다른 환자분들도 우리가 정성을 다하면 된다는 얘기죠?"

격무속에서도 환자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들도 격려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끝까지 많이 힘써주시기 바랍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박 대통령은 초동대응에는 허점이 있었지만 확산 방지와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믿음을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자체가 독자적으로 해결하려고 하면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효과적으로 대응하는데도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이 점에 대해서 그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에 긴밀한 소통, 그리고 협업이 있어야 되겠습니다."

청와대는 메르스가 현단계에서 가장 시급한 정책과제이고 박 대통령이 수시로 관련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박원순 서울 시장의 어젯밤 기자회견은 일부 사실과 달라 혼란을 가중시킬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연관기사]

☞ [인터랙티브 뉴스] 추적! ‘메르스’ 이렇게 퍼졌다!

☞ [인포그래픽] 메르스 발생 및 감염 경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