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응급실에 유명 연예인 왔어”…카톡 날린 의사 ‘중징계’
“응급실에 연예인 왔어” 카톡 날린 의사 결국…
유명 연예인이 응급 치료를 받은 사실을 지인들에게 알린 의사들이 소속 병원에서 정직 등 중징계를 받았다...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트럼포노믹스’ 최대 피해국은 한·중·일”
"나의 취임 맹세는 모든 미국인에 대한 충성 맹세이다. 우리의 일자리를, 국경을, 부를, 꿈을 되찾겠다""나의 단순한 두 가지 원칙은 미국산 제품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가전제품·그림·수족관까지…‘대여 전성시대’
입력 2015.06.19 (12:34) | 수정 2015.06.19 (13:3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가전제품·그림·수족관까지…‘대여 전성시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전에는 필요한 물건은 반드시 사야 한다는 생각들이 있었는데요.

실속을 따지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굳이 사지 않고 빌려 쓰는 경우도 많아졌습니다.

다양해진 대여 서비스, 모은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대여 상품이라고 하면 보통 비데나 정수기, 안마기 등을 떠올리는데요.

최근에는 품목들이 무척 다양해졌습니다.

<인터뷰> 정성진 (한국렌털협회 회장) : "2004년 1조 원에서 10년 만에 무려 12조 원으로 급성장했고요. 향후 렌털시장은 고객 필요에 따라 더욱 많은 상품이 등장할 것이고, 이들을 서비스하는 많은 기업들이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요즘에는 웬만한 가전제품은 다 빌려서 사용할 수 있는데요.

기능과 디자인이 해마다 새롭게 출시되다 보니, 비싼 값을 지불하고 10년 가까이 지니는 것보다 신제품을 그때그때 빌려서 쓰는 소비자들이 많습니다.

특히 유행에 민감한 젊은층에서 인기가 많은데요.

<인터뷰> 이신혜 (예비 신부) : "(혼수) 준비를 제대로 하고 싶은데 가격대가 100~200만 원으로는 안 되더라고요. 그래서 많이 부담 돼요."

한꺼번에 많은 가전제품을 구매해야 하는 신혼부부들이 부담을 덜기에 좋습니다.

<인터뷰> 전용우 (가전 대여업체 대표) : "신혼부부들이 직접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맞춤형 렌털 프로그램도 만들었는데, 상당히 인기가 좋습니다. 대형 가전제품 뿐만 아니라 청소기, 전기레인지, 노트북 등 다양한 제품이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사를 자주 다녀 가재도구가 손상되기 쉬운 경우, 출산 등으로 가족 생활 패턴이 바뀌는 경우 대여 서비스를 받는 게 경제적으로 유리할 수 있습니다.

무상 AS도 가능합니다.

갤러리에 가서나 볼 수 있던 미술 작품을 편안하게 내 집에서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도 등장했습니다.

<인터뷰> 이서영 (서울시 마포구) : "집에 오래 살다 보니까 지겨워서 변화를 주고 싶었는데 그림 렌털 서비스가 있더라고요."

좋은 작품을 찾아 발품을 팔지 않더라도 인터넷 클릭 몇 번이면 마음에 드는 작품을 빌릴 수 있습니다.

<인터뷰> 홍지혜 (큐레이터) : "10호 크기의 그림이 (한 달에) 3만9천 원인데요. 10호 단위로 3만 원 정도씩 가격이 올라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림을 걸고 싶은 공간을 촬영해 업체에 전송하면 설치된 모습들을 가상으로 비교해 볼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와 전문기사가 배송은 물론, 그림 설명과 설치까지 돕는데요.

QR코드로 작가와 작품에 대한 상세한 정보도 제공합니다.

<인터뷰> 홍지혜 (큐레이터) : "3개월 단위로 계약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계절에 맞춰 그림을 바꿔 걸기에 좋습니다."

그림을 거니까 거실 분위기가 완전히 살아났죠?

<인터뷰> 이서영 (서울시 마포구) : "그림 하나 전시한 것으로도 분위기가 확 달라져서 만족합니다."

인테리어용 수족관을 대여해 주는 서비스도 있는데요. 액자처럼 벽에 걸 수 있어 편리합니다.

<인터뷰> 정병호 (경기도 남양주시) : "마음이 안정되고, 만질 수는 없지만 관상용으로 보면서 치유가 많이 돼요."

수족관을 설치할 때 망설여지는 점이 청소와 물 교체 등 관리가 번거롭다는 점인데요.

업체에서 수족관 관리를 해주기 때문에 초보자들도 부담 없이 물고기를 키울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재규 (수족관 대여업체 대표) : "물고기가 폐사하거나 중간에 실수로 탈락할 경우 2개월에 한 번씩 청소하러 올 때 기기를 무상으로 보충해 주고 기자재도 고장 나면 무상으로 교환해 주고 있습니다."

수족관 크기에 따라 비용이 결정되는데, 평균 월 4만 원 정도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소비 문화로 자리 잡은 대여 서비스. 여러 조건들을 잘 따져서 실속 있게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가전제품·그림·수족관까지…‘대여 전성시대’
    • 입력 2015.06.19 (12:34)
    • 수정 2015.06.19 (13:34)
    뉴스 12
가전제품·그림·수족관까지…‘대여 전성시대’
<앵커 멘트>

예전에는 필요한 물건은 반드시 사야 한다는 생각들이 있었는데요.

실속을 따지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굳이 사지 않고 빌려 쓰는 경우도 많아졌습니다.

다양해진 대여 서비스, 모은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대여 상품이라고 하면 보통 비데나 정수기, 안마기 등을 떠올리는데요.

최근에는 품목들이 무척 다양해졌습니다.

<인터뷰> 정성진 (한국렌털협회 회장) : "2004년 1조 원에서 10년 만에 무려 12조 원으로 급성장했고요. 향후 렌털시장은 고객 필요에 따라 더욱 많은 상품이 등장할 것이고, 이들을 서비스하는 많은 기업들이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요즘에는 웬만한 가전제품은 다 빌려서 사용할 수 있는데요.

기능과 디자인이 해마다 새롭게 출시되다 보니, 비싼 값을 지불하고 10년 가까이 지니는 것보다 신제품을 그때그때 빌려서 쓰는 소비자들이 많습니다.

특히 유행에 민감한 젊은층에서 인기가 많은데요.

<인터뷰> 이신혜 (예비 신부) : "(혼수) 준비를 제대로 하고 싶은데 가격대가 100~200만 원으로는 안 되더라고요. 그래서 많이 부담 돼요."

한꺼번에 많은 가전제품을 구매해야 하는 신혼부부들이 부담을 덜기에 좋습니다.

<인터뷰> 전용우 (가전 대여업체 대표) : "신혼부부들이 직접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맞춤형 렌털 프로그램도 만들었는데, 상당히 인기가 좋습니다. 대형 가전제품 뿐만 아니라 청소기, 전기레인지, 노트북 등 다양한 제품이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사를 자주 다녀 가재도구가 손상되기 쉬운 경우, 출산 등으로 가족 생활 패턴이 바뀌는 경우 대여 서비스를 받는 게 경제적으로 유리할 수 있습니다.

무상 AS도 가능합니다.

갤러리에 가서나 볼 수 있던 미술 작품을 편안하게 내 집에서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도 등장했습니다.

<인터뷰> 이서영 (서울시 마포구) : "집에 오래 살다 보니까 지겨워서 변화를 주고 싶었는데 그림 렌털 서비스가 있더라고요."

좋은 작품을 찾아 발품을 팔지 않더라도 인터넷 클릭 몇 번이면 마음에 드는 작품을 빌릴 수 있습니다.

<인터뷰> 홍지혜 (큐레이터) : "10호 크기의 그림이 (한 달에) 3만9천 원인데요. 10호 단위로 3만 원 정도씩 가격이 올라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림을 걸고 싶은 공간을 촬영해 업체에 전송하면 설치된 모습들을 가상으로 비교해 볼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와 전문기사가 배송은 물론, 그림 설명과 설치까지 돕는데요.

QR코드로 작가와 작품에 대한 상세한 정보도 제공합니다.

<인터뷰> 홍지혜 (큐레이터) : "3개월 단위로 계약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계절에 맞춰 그림을 바꿔 걸기에 좋습니다."

그림을 거니까 거실 분위기가 완전히 살아났죠?

<인터뷰> 이서영 (서울시 마포구) : "그림 하나 전시한 것으로도 분위기가 확 달라져서 만족합니다."

인테리어용 수족관을 대여해 주는 서비스도 있는데요. 액자처럼 벽에 걸 수 있어 편리합니다.

<인터뷰> 정병호 (경기도 남양주시) : "마음이 안정되고, 만질 수는 없지만 관상용으로 보면서 치유가 많이 돼요."

수족관을 설치할 때 망설여지는 점이 청소와 물 교체 등 관리가 번거롭다는 점인데요.

업체에서 수족관 관리를 해주기 때문에 초보자들도 부담 없이 물고기를 키울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재규 (수족관 대여업체 대표) : "물고기가 폐사하거나 중간에 실수로 탈락할 경우 2개월에 한 번씩 청소하러 올 때 기기를 무상으로 보충해 주고 기자재도 고장 나면 무상으로 교환해 주고 있습니다."

수족관 크기에 따라 비용이 결정되는데, 평균 월 4만 원 정도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소비 문화로 자리 잡은 대여 서비스. 여러 조건들을 잘 따져서 실속 있게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