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전국 학교 ‘석면’ 전수조사…10곳 중 7곳서 검출
입력 2015.06.23 (21:36) | 수정 2015.06.23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전국 학교 ‘석면’ 전수조사…10곳 중 7곳서 검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건물에 1급 발암 물질인 석면이 사용됐는지, 정부가 2년 가까이 실태 조사를 벌여 왔는데요.

첫 전수 조사 결과, 학교 10곳 가운데 7곳에서 석면이 검출됐습니다.

보도에 이경진 기자입니다.

☞ 학교건축물 석면조사 결과 설명·요약 [PDF]
☞ 17개 시도교육청별 학교 건축물 석면조사 결과 [PDF]

<리포트>

서울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본관 건물 복도 천장에서 1급 발암 물질인 백석면이 검출됐습니다.

백석면은 또 절반 정도의 교실 천장에서도 발견됐습니다.

모두 분무기로 석면을 뿌린 형탭니다.

<녹취> 교육청 관계자 : "분무 상태로 있다가 충격이 있거나 물에 젖거나 하면 떨어지기 시작하죠. 그렇기 때문에 (고형 자재보다) 흡입이 더 잘 될 수 있다...."

교육부 조사 결과 전국의 유치원과 학교 2만 7백여 곳 가운데 71% 에서 석면 건축 자재가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이들 학교의 2.5%는 석면 자재가 손상될 가능성이 높은 '중간' 등급의 위해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필요할 경우 해당 구간의 출입을 금지하거나 폐쇄해야 합니다.

학생과 교사들은 적어도 몇 년씩 같은 건물에서 생활해야 하기 때문에 석면 자재를 교체하는 게 시급한데 문제는 예산입니다.

<인터뷰> 안민석(국회 교문위원) : "지방 교육청 단위에서는 해결할 수 있는 예산이 전혀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따라서 국가가 5년 정도 (예산) 계획을 세워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2년 석면안전관리법이 시행된 이후 교육 당국이 전문 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첫 전수 조사입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전국 학교 ‘석면’ 전수조사…10곳 중 7곳서 검출
    • 입력 2015.06.23 (21:36)
    • 수정 2015.06.23 (21:50)
    뉴스 9
전국 학교 ‘석면’ 전수조사…10곳 중 7곳서 검출
<앵커 멘트>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건물에 1급 발암 물질인 석면이 사용됐는지, 정부가 2년 가까이 실태 조사를 벌여 왔는데요.

첫 전수 조사 결과, 학교 10곳 가운데 7곳에서 석면이 검출됐습니다.

보도에 이경진 기자입니다.

☞ 학교건축물 석면조사 결과 설명·요약 [PDF]
☞ 17개 시도교육청별 학교 건축물 석면조사 결과 [PDF]

<리포트>

서울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본관 건물 복도 천장에서 1급 발암 물질인 백석면이 검출됐습니다.

백석면은 또 절반 정도의 교실 천장에서도 발견됐습니다.

모두 분무기로 석면을 뿌린 형탭니다.

<녹취> 교육청 관계자 : "분무 상태로 있다가 충격이 있거나 물에 젖거나 하면 떨어지기 시작하죠. 그렇기 때문에 (고형 자재보다) 흡입이 더 잘 될 수 있다...."

교육부 조사 결과 전국의 유치원과 학교 2만 7백여 곳 가운데 71% 에서 석면 건축 자재가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이들 학교의 2.5%는 석면 자재가 손상될 가능성이 높은 '중간' 등급의 위해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필요할 경우 해당 구간의 출입을 금지하거나 폐쇄해야 합니다.

학생과 교사들은 적어도 몇 년씩 같은 건물에서 생활해야 하기 때문에 석면 자재를 교체하는 게 시급한데 문제는 예산입니다.

<인터뷰> 안민석(국회 교문위원) : "지방 교육청 단위에서는 해결할 수 있는 예산이 전혀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따라서 국가가 5년 정도 (예산) 계획을 세워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2년 석면안전관리법이 시행된 이후 교육 당국이 전문 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첫 전수 조사입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