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약탈 불교문화재 귀환…현존하는 최고 불화?
입력 2013.07.31 (21:31) 수정 2013.07.31 (21: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日약탈 불교문화재 귀환…현존하는 최고 불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이 약탈한것으로 추정되는 불화 한점이 일본 경매시장에 나왔다가 최근 국내로 들어왔습니다.

만약 임진왜란때 약탈된게 맞다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불화가 될 수 있습니다.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열반에 든 석가모니, 보살과 제자들의 얼굴엔 슬픔이 가득 차 보입니다.

하늘에선 오색빛깔 사리가 비처럼 쏟아지고, 사리를 나눠 담아 등에 멘 모습도 표현돼 있습니다.

일본의 한 사찰이 보관해오다 최근 국내로 돌아온 '쌍림열반도'입니다.

두 그루의 사라나무 아래에서 열반에 들었다고 해 붙여진 이름입니다.

마 소재의 천에 보기 드문 가로형 탱화로, 일부 학계에선 조선시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흥재 : "저고리 깃이라든가 이런 부분을 보면 조선시대의 복식을 많이 닮았지 않느냐...당시의 풍속이랄까 그런 것도 함께 짐작해볼 수 있는 귀한 불화가 아닌가..."

동국사 측은 4백여 년 전인 임진왜란이나 일제강점기 때 약탈됐을 가능성이 큰 불화 한 점이 일본 경매시장에 나왔다는 일본 불교계의 말을 듣고 어렵게 입수했습니다.

<인터뷰> 종걸(주지 스님) : "솔직하게 얘기를 하시더라고, 우리가 훔쳐온 것이다. 아, 그렇다면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이 문화재 환수 차원에서 당연하다."

동국사 측은 임진왜란 때 약탈됐다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불화일 수 있다고 보고, 전문기관에 고증을 맡겼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日약탈 불교문화재 귀환…현존하는 최고 불화?
    • 입력 2013.07.31 (21:31)
    • 수정 2013.07.31 (21:56)
    뉴스 9
日약탈 불교문화재 귀환…현존하는 최고 불화?
<앵커 멘트>

일본이 약탈한것으로 추정되는 불화 한점이 일본 경매시장에 나왔다가 최근 국내로 들어왔습니다.

만약 임진왜란때 약탈된게 맞다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불화가 될 수 있습니다.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열반에 든 석가모니, 보살과 제자들의 얼굴엔 슬픔이 가득 차 보입니다.

하늘에선 오색빛깔 사리가 비처럼 쏟아지고, 사리를 나눠 담아 등에 멘 모습도 표현돼 있습니다.

일본의 한 사찰이 보관해오다 최근 국내로 돌아온 '쌍림열반도'입니다.

두 그루의 사라나무 아래에서 열반에 들었다고 해 붙여진 이름입니다.

마 소재의 천에 보기 드문 가로형 탱화로, 일부 학계에선 조선시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흥재 : "저고리 깃이라든가 이런 부분을 보면 조선시대의 복식을 많이 닮았지 않느냐...당시의 풍속이랄까 그런 것도 함께 짐작해볼 수 있는 귀한 불화가 아닌가..."

동국사 측은 4백여 년 전인 임진왜란이나 일제강점기 때 약탈됐을 가능성이 큰 불화 한 점이 일본 경매시장에 나왔다는 일본 불교계의 말을 듣고 어렵게 입수했습니다.

<인터뷰> 종걸(주지 스님) : "솔직하게 얘기를 하시더라고, 우리가 훔쳐온 것이다. 아, 그렇다면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이 문화재 환수 차원에서 당연하다."

동국사 측은 임진왜란 때 약탈됐다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불화일 수 있다고 보고, 전문기관에 고증을 맡겼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